김종인 또 ‘당명’ 실수… “민주당이 과반의석 차지하도록”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9일 오후 구로구 신도림동 현대백화점 앞에서 구로갑 김재식, 구로을 김용태 후보와 함께 유세차에 올라 지지를 호소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선거유세 중 연이어 미래통합당을 더불어민주당이라고 부르는 말실수를 했다.

김 위원장은 9일 오전 통합당 서울 중랑갑·을 후보 지원 유세 현장에서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과반 의석을 차지하도록 더불어민주당의 후보자들을 많이 국회에 보내주시면, 문재인정부가 시행하는 모든 실정을 한꺼번에 바꿀 수 있다는 것을 여러분에게 강조해서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현재 자신이 속한 당명을 헷갈려 미래통합당을 더불어민주당이라고 두 차례에 걸쳐 잘못 말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2016년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맡아 민주당이 제1당으로 올라서는 데 앞장선 바 있다.

김 위원장의 실수는 처음이 아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서울국립현충원을 찾아 방명록을 남기면서 당명 첫 글자를 ‘민’으로 썼다가 황급히 고쳐 썼다. 지난 4일 부산 지원 유세 중에는 “부산 유권자들의 투표 성향을 봤을 때 최종적으로는 ‘민주통합당’이 압승하리라 믿는다”고 잘못 말했다. 7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도 미래통합당을 민주통합당이라고 칭했다.

고령의 김 윈장이 지난달 29일부터 전국을 누비는 강행군과 연이은 후보자들의 막말 사태를 수습하느라 피로가 쌓인 게 아냐는 관측이 나온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