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색이 뚜렷한 영남권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은 ‘돌풍’을, 미래통합당은 ‘압승’을 기대하고 있다. 영남권은 수도권을 제외하고 PK(부산·울산·경남) 40석, TK(대구·경북) 25석 등 총 65석이 걸린 최대 승부처다. 민주당은 20대 총선 영남권에서 9석을 얻었던 경험을 바탕으로 세력 확장을 노린다. 통합당은 보수의 텃밭을 탈환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민주당은 영남권에서 최대 12석을 목표로 한다. 민주당은 현재 영남권에서 12석(부산 6, 울산 1, 경남 3 대구2)을 차지하고 있다. 당초 민주당은 부산에서의 목표치를 6석 현상 유지로 정했으나 최근 코로나1)에 대한 정부 평가가 호의적으로 변했다고 판단해 목표 의석수를 10석으로 올렸다. 민주당 부산시당 관계자는 “부산이 분위기가 많이 오르고 있기에 10석 정도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부산에서 진구갑(김영춘) 연제구(김해영) 북강서갑(전재수) 남구을(박재호) 사하갑(최인호) 해운대을(윤준호) 등 현역 의원 6명이 지역구를 수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원외 인사 중에는 중·영도(김비오) 사상(배재정) 사하을(이상호) 등을 경합지역으로 예상해 최대 10석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지역주의 타파를 내세우며 출마했던 북·강서을(최지은)의 경우 초반 열세를 극복했다고 판단했다.

민주당은 16석이 걸린 경남에서는 김해갑(민홍철) 김해을(김정호) 창원진해(황기철)는 안정권으로 분류했다. 양산갑(이재영) 양산을(김두관)은 경합지역으로 판단해 최대 5석을 목표로 한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양산을은 청년층의 인구 유입으로 긍정적인 효과가 있으나 숨은 야당표가 있는 지역이라 판단해 박빙의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보고있다.

울산에서는 6석 중 현역 지역구인 북구(이상헌)만을 수성할 것으로 봤다. 민주당은 25석이 걸린 TK에서는 경합우세가 한 군데도 없다고 판단했다. 수성갑(김부겸) 동구갑(서재헌) 북구갑(이헌태)도 경합열세로 봤다.

통합당은 영남권에서 총 60석 확보를 노리고 있다. 현재는 48석(부산 12석, 울산 3석, 경남 11석, 대구 9석, 경북 13석)을 가지고 있다.

통합당은 부산 18개 선거구 중 14곳을 우세, 4곳을 경합으로 보고 있다. 현역 의원이 굳건히 지키고 있는 북·강서을(김도읍) 해운대갑(하태경) 사하을(조경태) 사상(장제원)은 물론 동래(김희곤) 부산진갑(서병수) 등을 우세 지역으로 보고 있다. 남구을(이언주) 북·강서갑(박민식) 중구·영도(황보승희) 등은 경합 중이지만 지지세가 결집하고 있어 막판 뒤집기도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6석이 걸린 울산은 싹쓸이가 가능하다는 게 통합당 분석이다. 김기현 부·울·경 선거대책위원장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울산 6개 선거구 모두를 우세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통합당은 경남 16개 선거구 중 14개를 우세로 보고 있다. 창원 성산(강기윤) 경남 양산을(나동연) 등 야권에 내줬던 지역을 탈환할 것으로 기대 중이다. 다만 노무현 전 대통령의 향수가 강한 경남 김해갑(홍태용)·김해을(장기표)은 경합 지역으로 보고 있다. 이주영 부·울·경권역별선대위원장 겸 경남총괄선대위원장은 “김해의 경우 열세였지만 상당히 추격해 경합 중”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보수의 심장인 대구 12개 선거구도 석권이 목표다. 20대 총선서 민주당에 내준 수성갑(주호영)도 회복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무소속으로 출마한 수성을(이인선)의 경우 민주당 후보까지 3파전이 벌어져 경합지역으로 분류하고 있다. 13석이 걸린 경북도 통합당은 싹쓸이 할 것으로 보는 중이다.

박재현 이상헌 이가현 기자 j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