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국대사관이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능력을 극찬했다.

주한미국대사관은 8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대사관 커뮤니티 일원인 셀린은 아들과 함께 지난 3월 21일 한국 입국 당시 인천공항에 설치된 선별진료소로 직행해 검사를 받고 다음 날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셀린은 이는 다른 나라에서는 거의 불가능한 일이라며 감사를 표했다”며 #ThankYouROK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정부는 지난 1일부터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2주간 자가격리를 의무화했다.

유증상자, 유럽발 외국인, 능동감시 대상자는 공항 내 20개의 개방형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무증상자일 경우 내국인과 장기체류 외국인은 본인 거주지에서, 거주지가 없는 단기 체류 외국인은 임시시설에서 14일간 격리 생활을 하게 된다. 격리 기간 증상이 발현되면 진단검사를 받는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