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맥주 광고 모델료 전액을 기부했다.

백종원은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백종원의 요리비책’을 통해 “고민을 많이 했다. 이 시국에 맥주 모델이 된 것에 부담감이 많았다”며 “광고 모델료 전액을 이번 기회에 같이 힘내자는 의미에서 기부하게 됐다”고 밝혔다.


백종원은 영상에서 “우리 국민들은 위기 때 빛을 발한다”며 “같이 동참해서 잘 이겨내자. 힘들었다가 다시 일어나면 정말 튼튼해진다. 다시 한 번 재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 힘 한 번 냈으면 한다. 화이팅”이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SBS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백종원이 단독으로 주류 광고 출연료를 기부하기로 했다며 ‘맛남의 광장’ 팀도 광고 출연료 전액을 기부한다고 전했다.

백종원과 개그맨 양세형, 그룹 ‘슈퍼주니어’의 김희철, 탤런트 김동준은 최근 단체 광고를 촬영했다. 백종원이 먼저 기부를 제안했고 멤버들도 코로나19로 힘든 농어민들을 위해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