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이탈리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모두 증가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자 이탈리아 정부는 봉쇄 조처를 최소 2주 이상 추가 연장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현지시각으로 9일 오후 6시 기준으로 누적 확진자 수가 14만3626명으로 전날보다 4204명(3%) 늘었다고 밝혔다. 이는 하루 새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증가한 것이다. 지난 5일부터 3000명대를 유지해온 일일 신규 확진 규모가 나흘 만에 다시 4000명대로 늘었다.

신규 확진 규모는 지난 4일 4805명, 5일 4316명, 6일 3599명, 7일 3039명 등으로 감소세를 보이다 전날 3836명으로 다시 상승했다. 누적 사망자 수는 610명(3.5%) 많아진 1만8279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신규 사망자 수는 전날 542명에서 68명 늘었다.

결과적으로 일관된 추세 없이 증가와 감소를 반복하는 모양새다. 누적 확진자 수 대비 누적 사망자 수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12.73%를 기록했다. 누적 완치자 수는 1979명 증가한 2만8470명으로 파악됐다.

다만 중증 환자는 3693명으로 전날보다 88명 줄었다. 엿새 연속 감소세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탈리아 정부는 오는 13일까지인 봉쇄 조처를 최소 2주 이상 연장하는 쪽으로 사실상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ANSA 통신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정부가 비필수 업소 및 사업장 폐쇄 등의 조처를 2주 연장할 예정이라고 이날 보도했다. 전 국민 외출제한령도 내달 3일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3대 전국 노조 가운데 하나인 이탈리아노동연합(UIL)도 이날 주세페 콘테 총리를 비롯한 내각 장관들과 면담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내달 3일까지는 봉쇄 조처를 유지할 계획이라는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노조 측은 “콘테 총리가 당장은 봉쇄 조처를 풀 여건이 마련되지 않았다며 연장 방침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상황이 허락한다면 제한적인 영역의 생산 활동에 한해 이달 말 이전에 재개를 허용할 수 있다는 뜻을 피력했다고 한다. 이탈리아는 지난달 9일 전국 이동제한령을 내린 데 이어 2주 뒤에는 자동차·섬유·가구 등 비필수 사업장의 생산 활동 중단 조처를 단행했다. 식당·술집 등의 업소도 영업이 중단된 상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