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조로운 사전투표 오전 10시 투표율 2.52%…문재인 대통령도 사전투표

지난 2016년 20대 총선보다 높아…여야, 지도부급 인사들도 사전투표 참여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아 제21대 총선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1대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오전 10시 현재 투표율이 2.52%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6년 20대 총선 동시간대와 비교했을 때 더 높은 수치다.

선관위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시작된 사전투표에서 4399만4247명의 선거인 중 111만110명이 투표를 마쳤다.

시·도별 사전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으로 4.31%를 기록했다. 가장 낮은 곳은 대구로 1.91%였다.

앞서 지난 2016년 20대 총선 때는 첫날 같은 시간대에 투표율은 1.18%였다. 2018년 지방선거 때는 2.24%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사전투표에 나섰다. 오전 9시 청와대 인근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한 표를 행사했다.

청와대 측은 문 대통령의 사전투표 참여는 투표율을 제고하기 위한 취지에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대전 중구 은행선화동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도 투표율를 독려하기 위해 사전투표에 나섰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대전 중구 은행선화동 사전투표소에서, 이인영 원내대표는 서울 구로구 오류1동 주민자치센터에서 각각 한 표를 행사했다.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21대 총선 사전투표첫날인 10일 부산 사하구 하단동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에서는 박형준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부산 사하구 SK뷰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설치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를 했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 등 다른 지도부 인사들은 15일 선거 당일 투표에 참여할 계획이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