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당권유 받은 차명진 “선거완주…염치없지만 후원금 부탁해”

통합당 윤리위, 탈당권유 결정…당초 예상된 제명보다 낮은 수위

차명진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병 후보가 10일 서울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열린 윤리위원회 참석을 마친 뒤 당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중앙윤리위원회는 10일 ‘세월호 막말’ 논란을 일으킨 차명진 경기 부천병 후보에게 탈당권유 조치를 내렸다. 차 후보는 현명한 결정이라며 선거완주 의사를 밝히며, 후원금을 부탁했다.

통합당 윤리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차 후보에게 탈당권유를 결정했다. 윤리위는 징계 사유에 대해 “선거기간 중 부적절한 발언으로 당에 유해한 행위를 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차명진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병 후보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통합당 윤리위원회 결정을 환영하며, 후원금을 부탁하고 있다. 차명진 후보 페이스북 캡처

차 후보는 윤리위 결정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윤리위원회의 현명한 결정에 감사드린다. 다행히 제명은 면했다”며 “미래통합당 후보로 선거완주할 수 있게 됐다. 바로 선거운동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발바닥으로 누벼주시고, 염치없지만, 후원금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탈당권유를 받아들이지 않고, 선거를 완주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통합당 당규엔 “탈당 권유의 징계 의결을 받은 자가 탈당권유 의결 통지를 받은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탈당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을 때에는 위원회 의결을 거치지 않고 지체 없이 제명 처분한다”고 돼 있다. 이에 차 후보가 통보 뒤 열흘 안에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제명된다. 하지만 총선이 5일밖에 남았기 때문에 차 후보가 총선 전까지 탈당하지 않을 경우 통합당 후보로 총선 완주가 가능한 상황이다.

통합당 윤리위가 차 후보에게 예상됐던 제명이 아닌 낮은 수위인 탈당권유를 결정한 것은 해명을 일부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윤리위는 “상대후보의 ‘짐승’비하 발언에 대하여 이를 방어하고 해명하는 측면에서 사례를 인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징계는 제명, 탈당권유, 당원권정지, 경고로 나뉜다.

차 후보는 지난 6일 녹화된 부천병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한 인터넷 매체 보도를 거론하며 “2018년 5월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서울 광화문광장)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 동병상련으로 국민성금 다 모아 만든 그곳에서 있지 못할 일이 있었던 것을 알고 있었느냐”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차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김상희 후보는 그 자리에서 세월호 사건을 신성시하는 편은 사람, 그렇지 않은 편은 짐승이라 칭했다”며 “누가 진짜 짐승인가를 시청자께 알려야 할 필요를 절감했다”고 발언의 취지를 설명했다.

21대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가운데), 신세돈(왼쪽),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이 9일 국회에서 '김대호·차명진 후보의 막말'에 대해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초 차 후보는 제명될 것으로 예상됐다.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차 후보 막말 논란이 커지자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사과를 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의 국회의원 후보자 두 사람이 말을 함부로 해서 국민 여러분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 정말 죄송하다”며 “공당의 국회의원 후보가 입에 올려서는 결코 안 되는 수준의 단어를 내뱉은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하지만 윤리위가 차 후보에게 탈당권유 조치를 내린 것은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4·15 총선을 눈앞에 두고 막말 논란을 일으킨 후보를 즉각 제명하지 않고, 총선 완주를 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줬다는 것이다. 차 후보는 과거에도 세월호 관련 막말 논란을 일으켜 당원권 정지 3개월 처분을 받은 전력이 있다.

한편 통합당 윤리위는 지난 8일 제명된 김대호 서울 관악갑 후보의 재심 청구를 기각했다. 김 후보는 지난 7일 서울 지역방송국에서 진행된 관악갑 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장애인들은 1급 4급 5급 6급 다양하다.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고 말해 노인 폄하라는 비난을 받았다. 김 후보는 지난 6일엔 “30, 40대는 논리가 없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