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근무한 것으로 밝혀진 서울 서초구 서래마을의 칵테일바 입구가 닫혀 있다. 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서래마을의 한 칵테일바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과 관련해 미국 출장을 다녀온 해외 입국자를 시작으로 그 가족, 가족이 운영하는 술집의 직원과 손님, 친구 등이 차례로 감염된 사례가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승무원인 아내에게서 남편인 칵테일바 사장으로, 이어 칵테일바 종업원과 그곳을 방문한 공무원 수험생에서 그의 친구로 바이러스가 퍼져 나간 것으로 파악했다. 가족간 감염에서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 고리가 확인된 것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10일 오전 11시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서초구 소재 칵테일바 ‘리퀴드소울’의 사장 A씨와 지난 2일과 4일 두 차례 이 칵테일바에 방문한 공무원 수험생 B씨가 각각 지난 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후 A씨의 부인과 칵테일바의 종업원 C씨가 8일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공무원 수험생 B씨와 지난 4일에 만난 경기도 수원에 거주하는 친구 D씨도 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칵테일바와 관련된 확진자는 총 5명”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칵테일바 종업원은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동작구 소재 PC방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B씨는 코로나19 증상 발현 후 지난 6일 학원에서 강의를 수강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관련성을 의심하며 역학조사를 진행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승무원인 칵테일바 사장의 부인이 지난달 21일 미국 출장 후 귀국한 사실을 역학조사 과정에서 파악했다”며 “이후 부인과 칵테일바 직원 3명을 모두 검사한 결과, 부인, 종업원 1명 등 총 2명이 8일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확진 날짜로만 보면 칵테일바 사장과 칵테일바 고객인 수험생이 먼저 걸렸으나 방역당국은 지난달 21일 미국에서 귀국한 사장의 아내가 감염 경로의 시발점일 것으로 추정했다.

나 국장은 “최초 증상 발생일 기준으로 보면 미국 방문력이 있는 부인에서 사장, 이어 종업원, 공무원 수험생, 친구 순으로 감염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해외유입에 따른 직장 내 감염에서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될 가능성이 있는 사례로 보고 즉각 조치를 취하고 있는 사항”이라고 밝혔다.

즉 승무원 아내가 미국에서 감염돼 입국한 뒤 남편인 사장 A씨를 감염시키고 종업원, 손님인 공무원 수험생, 그의 수원 친구 순으로 5차 감염을 일으킨 셈이다.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대형 공무원 시험 학원인 공단기 학원 9관 건물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돼 학원이 폐쇄됐다. 확진자는 4시간짜리 강의를 듣는 내내 마스크를 쓰고 있었고 당시 수강생들은 지그재그 형태로 떨어져 앉는 등 충분한 거리가 유지된 걸로 알려졌다. 8일 오전 서울 동작구 학원 건물에 폐쇄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직원과 손님 확진자가 각각 PC방과 학원을 방문한 사실도 드러나 추가 감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공무원 수험생은 확진 판정 하루 전인 지난 6일 동작구 노량진의 대형 공무원시험 학원인 ‘공단기 학원’에서 4시간짜리 강의를 들었고 칵테일바 종업원은 지난 1∼7일 다섯 차례에 걸쳐 이수역 근처 ‘포유 PC방’에 머물렀다.

나 국장은 “8일 서울시 즉각 대응반 27명을 구성해 서초구와 동작구에서 각각 운영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이 확진자 5명에 대한 접촉자는 총 295명으로 검사 결과 168명이 음성판정을 받았고 향후 127명이 검사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서초구 소재 칵테일바와 동작구 소재 학원은 지난 7일에, 동작구 소재 PC방은 8일에 각각 폐쇄 조치하고 방역소독을 실시했다”며 “칵테일바 방문자들을 위해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6일 사이에 해당 칵테일바 방문자는 외출 및 타인 접촉 자제 및 증상 발생 시 검사받도록 재난문자를 오늘 오전에 발송했다”고 말했다.

나 국장은 “향후 확진자 이동동선에 대해서 추가적인 역학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며 “PC방 관련 접촉자 193명에 대한 전수검사는 최대한 빨리 실시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화랑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