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국민들 안심하고 투표장 찾아달라”

정세균 국무총리와 부인 최혜경 여사가 21대 국회의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1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국민들이 안심하고 투표장에 나와 투표해도 될 것 같다”고 밝혔다. 사전 방역 작업으로 코로나19 감염 우려 없이 안전히 투표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정 총리는 4·15 총선 사전투표 첫날인 이날 오전 부인 최혜경 여사와 함께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를 찾아 한 표를 행사했다.

정 총리와 최 여사는 투표소 입구에서 발열 검사를 받고 손소독제로 손을 소독한 뒤 일회용 비닐장갑을 끼고 투표소로 입장했다. 신원 확인을 위해 마스크를 턱 밑으로 내려달라는 투표안내원 요청에 정 총리는 쓰고 있던 흰색 마스크를 조심스럽게 내리기도 했다.

정 총리는 “직접 투표를 해보니 거리두기도 잘 되고 있고 사전 준비가 철저해 방역이 가능한 투표가 이뤄지고 있는 것 같다”며 “국민들이 안심하고 투표장에 나와 투표해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철저한 사전 방역 작업을 통해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최소화했다는 뜻이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사전투표 전날과 첫날 투표를 마감한 후 모든 사전투표소의 방역 작업을 실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정 총리는 “특히 사전투표일이 오늘과 내일인데, 사전투표를 잘 활용해 주면 아주 좋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자가격리자의 본투표 참여에 대해 “모든 유권자들이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게 민주주의 원리에 맞다고 생각한다”며 “합법적이면서도 실현 가능한 방안이 마련돼 채택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선거 당일 오후 6시 이후 별도로 투표하는 방안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는 “그런 내용이 포함돼 있지만 제가 밝힐 내용은 아닌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