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DB

어린 자녀를 학대해 숨지게 한 30대 여성이 법정에서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10일 인천지법 형사13부(고은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재판에서 A(34·여)씨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기소됐다.

이날 A씨의 변호인은 “치사 혐의를 부인한다”고 말했다. 그는 “피고인이 (아이를) 학대한 것은 인정한다”면서도 “학대와 피해자의 사망 사이에 인과관계가 없고 학대를 할 당시 피해자가 사망할 거라고 예견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는 A씨는 이날 법정에서 검사가 공소사실을 말하는 동안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A씨는 지난해 1월 28일 자택에서 어린 자녀의 가슴을 세게 밀쳐 바닥에 부딪히게 하고 막대 등으로 때리는 등 학대해 한달가량 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의 다음 재판은 다음 달 15일 오전 10시40분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김지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