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중증환자에게 렘데시비르를 투여한 후의경과(오른쪽). NEJM논문 발췌

에볼라 치료제인 ‘렘데시비르’(remdesivir)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 환자의 증상 개선에 일부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국제공동 임상 결과가 나왔다.

미국·유럽·일본 공동 연구팀은 그동안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해 온 렘데시비르 관련 다국가 임상 결과를 11일(한국시간) 발행된 국제학술지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을 통해 공개했다.

지난 1월 25일부터 지난달 7일까지 시행한 이번 임상은 입원 치료 중인 코로나19 중증 환자 53명을 대상으로 했다. 미국 22명, 유럽·캐나다 22명, 일본 9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 중 30명(57%)은 투약 당시 자발적인 호흡이 어려워 기계 호흡에 의지했으며 4명(8%)은 에크모(ECMO·체외막산소공급장치) 치료를 받던 중이었다.

의료진은 이들 환자에게 총 10일간 렘데시비르를 정맥으로 투여했다. 첫날은 200㎎을, 나머지 9일 동안은 매일 100㎎을 투여하는 방식이다.

이 결과 총 53명의 환자 중 36명(68%)에게서 호흡곤란 증상이 개선되는 등 임상적인 성과가 나온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했다. 평균 18일의 추적 관찰 기간에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한 환자는 25명(47%)이었다. 그러나 7명(13%)은 결국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렘데시비르 치료는 상대적으로 경증에 속하는 산소 치료 환자그룹에서 효과가 컸다. 이 그룹 증상 개선율은 71%로, 7명 중 5명꼴이 도움을 받았다.

렘데시비르 투여에 따른 이상 반응은 32명(60%)에게서 발견됐다. 가장 흔한 부작용은 간 독성, 설사, 발진, 신장 손상, 저혈압 등이다. 이런 증상으로 4명(8%)은 렘데시비르 치료를 조기에 중단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소규모 환자그룹, 상대적으로 짧은 추적 관찰 등에 한계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일부 환자의 회복에 병용 약물이나 인공호흡 치료의 변화, 의료기관별 치료 프로토콜 차이 등이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추가적인 무작위 대조군 임상 등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다만 심각한 코로나19 환자에게 렘데시비르 투여가 임상적 이점을 가질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결과를 냈다고 평가했다.

국내에서는 현재 서울대병원과 국립중앙의료원 등이 렘데시비르 효과를 보기 위해 3건의 임상 시험을 진행 중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