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마지막 주말…민주당 ‘수도권 초접전지’ 집중유세

더불어민주당 서울 종로 이낙연 후보가 11일 오후 서울 혜화동에서 열린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4·15 총선 마지막 주말인 11일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에 화력을 집중했다. 민주당은 총 121개 의석인 수도권에서 직전 총선보다 10석 정도를 더한 91석 이상을 얻을 것으로 전망하는데다, 서울 동작을·인천·이천 등 초박빙 지역에서도 추가 수확을 기대하고 있다.

당 지도부는 조금만 힘을 보태면 넘어올 만한 지역을 선별적으로 지원하며 ‘플러스 알파’ 극대화를 시도했다.

이날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대책위원장은 ‘여성 판사’ 출신의 맞대결로 주목받는 서울 동작을 이수진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다. 5선을 노리는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와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지역이다.

이 위원장은 “이제 국회를 싸움터로 그만 만들어야 한다”며 ‘싸우는 후보가 아닌 일하는 후보’인 이 후보를 국회로 보내 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전염병을 빨리 퇴치하고 코로나19로 생기는 경제·사회적 고통을 빨리 치유하고 회복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이 위원장은 보수 진영의 텃밭으로 불리는 서울 강남 3구를 찾았다. 서초구 방배역에서 이정근(서초갑)·박경미(서초을)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고, 오후에는 강남구 세곡동으로 넘어가 전현희(강남을)·김한규(강남병) 후보와 함께 거리 유세에 나섰다. 이근형 당 전략기획위원장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강남을과 서초을을 초박빙 지역으로 꼽는 등 서울 강남 지역에서 이변을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경기도선거대책위원장은 경기 이천시에 출마한 김용진 후보를 전격 지원하고 나섰다. 김 위원장은 이천 설봉공원에서 진행된 김 후보의 유세현장을 찾아 “하이닉스 본사가 이천에 있는데도 SK가 120조원을 투자한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가 용인으로 가게 됐다”며 “만약 이천에 김용진이라는 인물이 있었더라면 절대로 그럴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이에 김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초대 기획재정부 차관으로 500조원에 달하는 나라 살림을 책임졌던 경험을 바탕으로 이천을 4차산업 혁명시대에 걸맞게 지속성장이 가능한 도시로 바꾸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인영 공동선대위원장은 11일 오후 인천에서 정일영(연수을)·조택상(중구·강화·옹진) 후보를 지원한다. 연수을은 진보 표심이 정일영 후보와 정의당 이정미 후보로 분산되면서 미래통합당 민경욱 후보가 어부지리를 볼 수 있는 박빙 지역이다.

총선 전략을 담당했던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도 윤호중 사무총장과 함께 서울 시내로 나서 힘을 보탰다. 이들은 통합당 오세훈 후보와 치열한 접전을 벌이는 광진을의 고민정 후보와 함께 했고, 이후 박경미(서초을)·전현희(강남을)·박성준(중구·성동을) 후보를 지원할 예정이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경기도에서 김남국(안산 단원을)·정춘숙(용인병)·이탄희(용인정)·김현정(평택을)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