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180석’ 발언에 민주당 화들짝 “우리와 무관 평론가 주장”

더불어민주당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범진보 진영 180석’ 발언에 화들짝 놀라 긴급 진화에 나섰다. 유 이사장의 발언이 자칫 선거 막판 악재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한 민주당 지도부는 서둘러 선긋기를 하고 있다.

유 이사장은 지난 10일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비례대표까지 합치면 범진보 진영의 180석은 불가능한 것이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은 즉각 이 발언을 인용해 여당 견제론을 앞세워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민주당은 유 이사장의 발언이 ‘여당이 다 이겼다’는 식의 오만한 인상을 주며 야당 견제론에 빌미를 줄까 우려하며 진화에 애쓰고 있다.


이낙연 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12일 서울 종로 유세 현장에서 “때로는 민주당 바깥에 있는 분들이 선거 결과를 섣불리 예측하곤 한다”며 “그런 일은 조심하는 게 훨씬 낫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누가 국민의 뜻을 안다고 그렇게 함부로 말할 수 있냐”며 “국민 앞에 늘 심판받는 마음으로 겸손하게 임하고 국민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도 이날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180석 전망은) 결코 사실도 아니거니와 (민주당의) 판세 분석과는 전혀 무관한 평론가의 주장”이라며 “시청률을 올리기 위한 예능적 성격이 강한 방송에서 한 자극적인 발언”이라고 일축했다. 이 위원장은 “민주당 대세론, 이런 게 과도하게 부풀려져서 견제론이 나오는 것이 마지막 3일 동안 제일 우려하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유 이사장을 직접 언급하진 않았지만 우회적으로 지적하며 발언 자제를 호소했다. 양 원장은 이날 전남 순천을 방문, 소병철 후보와 정책 협약식을 갖는 자리에서 “최근 당 밖에서 우리가 다 이긴 것처럼 의석수를 예상하며 호언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저의를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결코 호락호락한 상황이 아니다”라며 “모두가 자중자애하면서 더 절박하고 더 간절하게 호소하고 몸 낮춰 국난극복 지지를 호소해야 겨우 이길까 말까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김나래 박재현 기자 nara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