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호위무사 되겠다” 이은재, 대검 앞에서 ‘혈서’


이은재 한국경제당 대표가 12일 범여권에 맞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지켜내겠다며 ‘혈서’를 썼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문재인 종북 좌파정권은 윤석열 검찰총장 죽이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고 발표한 뒤 이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이 대표는 특히 열린민주당에서 비례 2번을 받은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그 선봉에 서있다면서 “총선이 끝나고 21대 국회가 6월에 개최되면 최강욱은 윤석열을 죽이기 위해 행동으로 나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를 저지해 윤석열을 살리고 대한민국의 헌법 체제를 수호할 사람이 누구인가? 한국경제당을 선택해주시면 이은재가 21대 국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호위무사가 되어 조국의 호위무사 최강욱을 물리치고 윤석열을 지키겠다”고 자문자답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자신을 “보수정당의 여성 투사로서 좌파언론과 대깨문들의 공략대상이 되었다”고 소개했다. ‘대깨문’은 ‘대가리가 깨져도 문재인’이라는 뜻으로 맹목적인 지지자를 말한다.

이어 사전에 준비한 현수막 위로 신발을 벗고 올라선 뒤 손가락에 피를 내어 ‘윤석렬 사수’라고 적었다. 윤석렬은 윤석열 총장을 잘못 쓴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미래통합당 공천에서 배제된 뒤 지난 3월 통합당을 탈당했다. 이후 한국경제당으로 당적을 옮겼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