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대선후보 양보에 고마워하긴커녕…” 안철수의 작심 발언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박원순 서울시장을 향해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그는 국토 종주 12일째 되는 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마라톤을 하게 된 이유를 설명하면서 이들을 저격했다.

안 대표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토종주 12일, 선거일 D-3일, 당원동지와 지지자들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올렸다. 국토종주 12일째라고 밝힌 그는 국민 속으로 들어가 마음을 읽고 국민의 소리를 듣기 위해 마라톤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국민의당의 각오와 결기, 진정성을 전달하고 싶다는 바람도 전했다.



이후 안 대표는 서울 시장과 대선 후보를 양보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9년 전 서울시장을 양보했을 때, 그다음 해 대선에서 후보를 양보했을 때, 각각의 이유는 달랐지만 세상의 선의와 희생, 헌신의 가치를 믿었다”고 한 안 대표는 “기성 정치권은 나를 ‘철수 정치’라고 조롱하고 유약하다고 비웃었다”고 떠올렸다.

그는 또 “양보를 받은 사람들도 받기 전에는 간이라도 빼줄 듯이 했지만 막상 양보를 받자 끊임없이 지원만을 요구했지 고마움을 표시하지 않았다”며 “오히려 실패의 책임을 나에게 덮어씌웠다”고 폭로했다.

“그때는 정말 내가 이쪽 세상과 사람들을 몰라도 너무 몰랐다”고 한 안 대표는 “민주당을 고쳐보려고 그들과 합쳐서 새정치민주연합을 만들었다가 그들의 민낯을 본 뒤 탈당해 국민의당을 창당하고 다시 통합을 통해 바른미래당을 만드는 과정도 마찬가지였다”고 했다.

“정치를 바꾸자고 한자리에 모였지만 구체적으로 들어가면 생각과 지향점, 정치하는 방법과 행태에서 많은 차이가 났다”고 한 안 대표는 “기득권 정치의 벽은 정치신인이었던 내가 한 번에 넘기에 너무 높았다. 새 정치는 그렇게 해서 기성정치와 차이를 만들어내지 못했고 또 많은 분이 나를 비난하며 떠나갔다”고도 했다.

“억울한 점도 있었고 섭섭한 점도 있었다”는 심경을 토로한 안 대표는 “이번에 달리면서 멀리 떨어져 다시 한번 되돌아보니 모든 원인과 책임 또한 내게 있음을 거듭 깨달았다. 나의 시행착오가 정치를 바꾸기를 바라셨던 분들을 실망시켰음을 부인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박원순 후보를 지지하며 양보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듬해인 2012년 18대 대통령 선거 당시 문재인 후보와 단일화 논의 도중 자진 사퇴해 사실상 문 대통령을 도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