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CCTV는 거짓말 알고 있다” 31번 확진자 허위 진술 정황 드러나

이만희 지난 1월 대구·청도 다녀간 사실도 확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슈퍼전파지인 신천지 대구집회소에 대해 행정조사를 벌인 대구시는 신천지 신도인 31번째 확진자(61·여)의 허위 진술 정황과 신천지 교주 이만희씨의 지난 1월 대구·청도 방문 사실을 확인했다. 시는 신천지 대구집회소로 인한 피해가 크다고 보고 피해상황조사와 법률 검토를 거쳐 대구집회소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이다.

13일 시에 따르면 대구집회소 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31번째 확진자는 초기 진술과 달리 집회일이 아닌 지난 2월 5일에도 대구집회소 8·9층에 방문했다. 31번째 확진자는 당초 지난 2월 9·16일 집회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대구집회소 방문 역시 4층만 방문했다고 밝혔지만 영상에는 하루 동안 건물 내 여러 층을 돌아다니며 집회에 참석한 모습이 찍혀 있었다. 31번째 확진자는 대구에서 처음 확진판정을 받은 환자로 국내 확진자 중 가장 오랜 기간 입원하고 있다.

또 이만희씨가 지난 1월 16·17일 각각 대구와 경북 청도에 다녀간 사실도 파악했다. 하지만 영상 촬영분이 짧아 이만희씨의 방문 목적은 파악하지 못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대구집회소 집단감염 경로 규명을 위해 질병관리본부에 추가 확인된 내용을 통보할 예정이다.

시는 또 확보한 행정조사 자료에서 2011~2020년 2월까지 신도 명단 컴퓨터 파일을 경찰 디지털 포렌식으로 조사했고 이 과정에서 신천지가 제출한 명단 속 대구시 거주자 1만459명과 불일치하거나 확인되지 않는 신도 1877명 명단을 추가 확보했다.

앞서 시는 지난달 12일과 17일 신천지 대구집회소에 대한 행정조사를 실시했다. 당시 신도명부 등 관련 서류와 CCTV 영상, 디지털교적시스템 명단, 컴퓨터 파일과 집회영상파일 수백개를 확보했다.

신천지 신도 명단에서 제외됐던 유년회, 학생회 중 미입교자 211명과 ‘선교교회’(위장시설) 방문자 47명 명단도 추가 확보했다. 신천지 신도 가운데 의료인과 사회복지사, 예술인 등 고위험군 343명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 실시 여부를 조사했는데 이들 모두 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의도적으로 명단을 누락해 방역을 방해한 것인지 아니면 탈퇴 또는 타 집회소 이적으로 인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경찰의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신천지 대구집회소가 늦게 제출하거나 공개하지 않은 시설도 많았다. 대구집회소가 제출한 시설목록 43곳에 포함되지 않은 8개 시설(행정조사 1곳, 제보 7곳)을 추가로 파악해 최근까지 모두 51개 시설을 폐쇄했다.

대구시는 신천지 대구집회소가 지난 2월 22일 1차 자료 제출 때 전체의 43%인 22개 시설만 시에 제출하고 3월 1일에야 뒤늦게 20개 시설을 추가 제출한 데 대해 신속한 방역에 혼선을 초래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대구시는 이번 신천지 대구집회소 행정조사에서 파악된 주요 위법사항과 관련해 신도 명단에 대한 의도적인 삭제 여부, 시설 명단 일부 미제출로 인한 역학조사 방해 여부, 역학조사 허위진술 여부 등에 대해 경찰에 추가 수사의뢰할 방침이다.

한편 대구지역 소상공인들이 신천지 대구집회소를 상대로 첫 집단 손해배상 소송을 준비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대구경북 신천지 코로나 피해 보상청구 소송인단’ 규모는 지역 소상공인 250여명이다. 이들은 “신천지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 경제가 걷잡을 수 없이 휘청였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