돔 설치하고, 영화 만들고… 미리 보는 선거 개표방송

투표를 마친 시민은 TV 앞에 앉는다. 정당별 의석수나 당선 여부 확인은 기본이다. 여기에 다양한 볼거리와 숨겨진 표심 분석까지 더해진 선거 개표방송을 선택하고 있다. 현재 방송사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개표 방송 준비에 여념이 없다.


KBS ‘내 삶을 바꾸는 선택, 2020 총선’

KBS는 이미 지난해 11월 전초전을 시작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등이 출연하는 토크쇼 ‘정치합시다’를 편성했다. 선거 당일도 토크쇼를 중심으로 내실을 잡겠다는 계획이다.

‘디시전K’를 통해 당선자를 정확하게 맞추는 과제에도 도전한다. 또 여의도와 한강 일대에서 초대형 AR(증강현실) 데이터쇼를 열고 전국 253개 선거구와 47개 비례의석 출구조사와 개표 결과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모바일 개표방송을 별도로 진행한다.

김대영 KBS 선거방송기획단장은 “지금까지는 데이터를 화려하게 보여주긴 했으나 의미를 짚어주는 건 부족했다”며 “딱딱하고 기계적인 분석 대신 토크를 내실화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MBC ‘새로운 10년을 위한 선택’

MBC는 인포그래픽에 공을 들였다. 국회의사당 건물 모양에서 착안한 지름 25미터, 높이 12,5미터의 투명 에어돔이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앞에 설치됐다. 내부도 실속있다. 돔 안에 LED(발광다이오드) 볼 253개로 만든 대형 전국지도를 설치해 실시간 개표상황을 반영한다. 각 당의 상징색을 표출하면서 한 눈에 상황을 볼 수 있도록 했다.

MBC에 따르면 에어돔에는 유권자의 선택을 투명하게 전달하겠다는 의미가 반영됐다. 개표가 진행되는 동안 해가 지면 볼거리를 위한 조명쇼도 진행한다. 안방에도 생생하게 중계하기 위해 드론을 상공에 띄울 예정이다. 예능 ‘편애중계’ 콘셉트의 유튜브 라이브 개표방송도 준비하고 있다.

SBS ‘오늘, 우리 손끝으로’

SBS는 강점이었던 생동감 넘치는 그래픽에 위트와 풍자를 더한 감각적 개표방송을 이어간다. 여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힘든 일상을 보내는 시민을 위로할 감성적인 디자인까지 준비를 마쳤다.

특히 SBS 당선 예측분석 시스템 ‘유확당’(유력·확실·당선)을 눈여겨 볼 만하다. 국내 최고 통계전문가들의 노하우에 인공지능 AI 기술을 결합했다. 실시간 당선 확률을 계산하고, 복잡해진 비례대표 당선 확률도 빠르고 정확하게 추릴 수 있다.

한승희 선거 방송기획팀장은 “선거법이 바뀌면서 정치지형이 복잡해졌다. 시청자가 궁금해할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하는 데 집중했다”며 “SBS 선거 방송을 보면서 유권자의 힘을 확인하고 희망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JTBC ‘물음, 표를 던지다’

JTBC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를 자체적으로 예측한다. 선거 당일 오후 6시 각 후보자별 당선 확률을 기반으로 정당별 당선 예측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국내 선거 방송 처음으로 기획된 단편영화 ‘출발,선’도 제작했다. 생애 처음 투표권을 얻은 만 18세 유권자의 선거 전날부터 이틀 동안의 이야기로, 투표와 선거의 의미를 생각해보자는 의미에서 기획했다.

이번 총선에는 처음으로 5G 네트워크를 활용한 선거 개표방송이 이뤄진다. SK텔레콤은 지난달 MBC와 협약을 맺었고, KT는 SBS와 손을 잡았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