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역대 최고 사전투표율, 국민 집단지성 존경”

“방역이 경제” “우리 국민 위기 앞 단합하는 DNA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역대 최고의 사전투표율을 기록하며 선거로 인한 방역 부담을 분산시켜 주신 국민들의 집단지성에 다시 한번 존경의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중에서도 총선 투표 참여 열기가 뜨거운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우리가 치르고 있는 선거도 국제사회의 큰 관심사”라며 “우리가 전국 규모의 치열한 선거를 치러내면서도 방역의 성과를 잘 유지할 수 있다면 정상적인 사회시스템과 일상사회로 돌아갈 수 있다는 희망을 국제사회에 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를 이기기 위해 많은 불편을 감수하며 물리적 거리두기를 하면서도 마음의 거리는 어느 때 보다 좁히고 있는 위대한 국민들에게 다시 한번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 드린다”며 “방역 당국을 중심으로 모두의 노력이 함께 모인 결과 방역 전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커지고 있다. 우리 방역 성과가 국제사회로부터 인정받으며 국가적 위상도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지금까지의 성과가 적지 않지만, 아직 안심할 단계가 아니다. 무엇보다 큰 내부 적은 방심”이라며 “자칫 소홀히 했다가 그동안 수고와 성과가 한순간에 물거품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힘들지만 지치지 말고 서로를 격려하며 조금만 더 힘을 모은다면 우리는 승리 고지를 밟을 수 있다”며 “이 전쟁에서 승리를 이끄는 힘은 오직 국민에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방역은 경제의 출발점이기도 하다. 방역에 성공하지 못하면 경제 수레바퀴를 온전히 되돌릴 수 없다”며 “방역에서 확실한 성과를 다지며 안정 국면으로 빠르게 들어설 수 있도록 노력하면서 경제에서도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는데 가장 큰 걱정이 고용문제”라며 “일자리가 무너지면 국민의 삶이 무너지고 그로부터 초래되는 사회적 비용은 이루 말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용유지에 쓰는 돈은 헛돈이 아니다”며 “일자리를 잃을 경우 지출해야 할 복지비용을 감안하면 오히려 비용 줄이고 미래를 대비하는 생산적 투자”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 주에 열릴 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고용 문제를 의제로 다루겠다는 뜻을 밝히며 “IMF 위기 때 많은 일자리를 잃었던 경험을 되풀이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위기일수록 하나 되어야 한다. 방역이든 경제든 더 나은 방안을 제시하며 치열하게 논의하되 분열이 아니라 힘을 하나로 모으는 과정이 되어야 한다”며 “우리 국민은 위기에 강하다. 위기 앞에서 더 단합하는 DNA가 우리에게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할 수 있다”고 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