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임시국회 소집요구서 제출…총선 다음 날 개회

민주·통합·민생당 16일 임시국회 추진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민생당 등 여야 교섭단체 3당이 13일 임시국회 소집을 요청했다.

3당은 이날 소속 의원들 명의로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고 4·15 총선 다음날인 16일 개회를 요청했다. 의장은 소집요구서를 접수한 뒤 3일의 공고 기간을 거쳐 국회를 연다.

이번 임시국회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피해 대응 긴급 재난지원금 등을 위한 2차 추가경정예산안을 비롯한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시정연설과 본회의 등 세부 일정은 3당이 추가 논의해 결정한다.


이와 관련해 윤후덕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원들에게 보낸 공지문을 통해 “4월 임시국회 소집 목적은 신속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안 처리”라며 “민생의 절박함에 답해야 하는 것이 국회의 도리이자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어 “총선 다음 날인 16일부터 국회의 문을 열고 추경안 처리에 대한 논의를 시작한다”며 “4월 내 반드시 처리해 5월 초에는 긴급재난지원금이 실지급되도록 서두르겠다”고 강조했다. 또 텔레그램 n번방 후속 입법 등을 포함한 시급한 법안도 함께 처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