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남편이 난데없이 나타나 도발” 박재호 반박하며 영상 공개


4·15총선에서 부산 남구을에 출마한 이언주 미래통합당 후보 측은 이 후보의 남편이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후보의 지지자로부터 폭행당했다며 경찰에 고소했다. 이에 박 후보 측은 이 후보의 남편이 유세현장에 먼저 뛰어들어 선거운동을 방해했다며 반박했다.

박 후보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언주 후보 측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의 주장을 펴고 있어 불가피하게 해당 영상을 공개하게 됐다”며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엔 박 후보 측이 집중유세 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때 분홍색의 통합당 선거 복장을 한 남성이 양팔을 들고 양옆으로 가로질러 다녔다. 흰색 점퍼를 입은 한 여성이 나서서 이 남성의 팔을 내리려 한다. 이후 한 파란색 선거복을 입은 한 남성이 흰색 점퍼를 입은 여성을 가로막으며 데려간다.

박 후보는 영상과 함께 “이날의 진실은 이렇다”며 이 후보 측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이 후보 배우자가 유세 활동을 끝내고 사무실로 복귀하려 횡단보도에 서 있던 중 한 여성이 다가왔다는 것에 대해 박 후보 측은 “이 후보 배우자가 박 후보 집중유세 중 난데없이 나타나 2번을 외치며 먼저 도발했다”고 반박했다.

해당 여성이 갑자기 다가와 이 후보 배우자의 멱살을 잡고 흔들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박 후보 측은 “이 후보 배우자가 2번을 외치며 도발하던 양손을 잡아 내리려 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선거운동원이 휴대전화로 촬영하자 그제야 멱살을 풀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이 후보 배우자가 2번을 외치며 도발하던 양손을 잡아 내리려 했지만 도발은 계속됐고 이후 박재호 후보 측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다가와 해당 여성을 말리며 데려갔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 후보 측은 12일 오후 6시30분쯤 부산 남구 용호동 엘지 메트로시티 앞 사거리에서 이 후보의 배우자가 유세 활동을 끝내고 사무실로 복귀하던 중 박 후보 지지자인 한 여성이 다가와 폭행을 가해 경찰에 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후보 측은 “박 후보 지지자는 심한 욕설과 함께 멱살을 잡고 흔들었다”며 “선거운동원이 휴대전화로 촬영하려 하자 그제야 멱살을 풀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 측은 또 “이 여성은 이 후보 배우자를 폭행하며 ‘민주당 박재호 의원이 당선돼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여러 차례 했다”며 “이 후보 배우자는 당시 ‘이언주 남편’이라고 적힌 옷을 입고 있어 누군지 모르고 폭행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