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고민정 당선땐 전국민 지원금” vs 오세훈 “치졸한 매표행위”

뉴시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고민정 후보 지원유세에서 “고 후보가 당선되면 전 국민 대상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같은 지역에 출마한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는 “돈 받고 싶으면 찍으라는 건 치졸한 매표행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 원내대표는 13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백화점 스타시티점 인근에서 진행된 후보 지원 연설에서 “고 후보를 당선시켜주면 나와 민주당은 100% 국민 모두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드리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며 “고 후보에게 힘을 줘 비상한 시기에 경제적 위기를 넘어설 수 있도록, 마음껏 일할 수 있도록 도와주셔야 하지 않겠냐”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고 후보가 당선되면 광진구민이 제일 기뻐하실 거고, 그 다음은 문재인 대통령이 기뻐할 것”이라며 “오세훈 통합당 후보가 당선되면 황교안 대표가 기뻐할 텐데 여러분은 어떤 선택을 하겠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오세훈 통합당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 세금이 고민정 후보를 위한 선물 보따리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가 고 후보를 당선시켜주면 국민 100%모두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주겠다는 말을 듣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운을 뗀 오 후보는 “이 대표에게 묻는다. 지원금을 받으려면 고 후보를 찍어야 하는 거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 세금이 여당 원내대표 마음대로 주는 선물 보따리냐”며 “고 후보가 당선되면 모든 국민이 고 후보에게 감사해야겠네”라고 지적했다. “고 후보가 당선되지 않는다면 돈을 안 주겠다는 것이냐”고 재차 반문한 오 후보는 “이 대표의 발언대로라면 전 국민이 고 후보의 당선만 오매불망 기다려야 한다는 얘기다”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오 후보는 “얼마 전 청와대도 재난지원금 전 국민 확대에 대한 정치권의 주장에 ‘마지노선은 국민에게 70%지원하는 안’이라고 선을 그었는데 이 대표의 발언은 문 대통령의 방침과 어긋나는 발언”이라며 “돈 받고 싶으면 고 후보를 찍으라는 것은 가장 ‘치졸한 매표행위’라고 할 수 있다. 집권 여당 원내대표의 발언이 장난삼아 하기엔 과한 것이고 진심이라 하기엔 국민을 너무 얕잡아 본 것”이라고 비난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