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문재인 믿기지 않는 정신세계”…통합당 결집 호소

“코돌이 당선되면 나라 진짜 망해”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하루 앞둔 14일 오전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4일 “이번에 코로나를 틈타서 ‘청와대 돌격대’ ‘코돌이’들이 대거 당선되면 국회는 바이러스에 감염이 되고 나라는 진짜 망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에 정부·여당 심판론이 묻혀 이른바 친문 세력이 대거 국회에 입성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역풍을 타고 국회의원이 된 사람들을 일컫는 속칭 ‘탄돌이’에 빗대 코로나19 국면 속 친문 후보자들을 ‘코돌이’라고 표현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총선을 하루 앞둔 이날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004년 총선에서 대거 국회에 들어온 소위 ‘탄돌이’들이 지금도 이 나라 정치를 좌지우지한다”며 “누구누구 당선되면 대통령이 기뻐하실 거라는 왕조시대 유세를 버젓이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정부는 아무거나 코로나 탓으로 돌리면 다 된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라며 “3년간의 경제 실정과 국정 파탄이 코로나 때문인가. 코로나 피하려고 울산선거에 개입했나. 코로나 때문에 조국을 법무장관에 앉힌 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하루 앞둔 14일 오전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수석회의에서 ‘코로나 속 대한민국 총선이 국제적 관심’이라고 했다, ‘방역한류 바람이 일어난다’는 말도 했다”며 “믿어지지 않는 정신세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시진핑 방한 성사시켜보려고 청와대가 개입했고 그 때문에 초기방역이 실패했다고 모두 의심하는데, 선거가 임박하니까 그걸 ‘방역 한류’라고 홍보한다”며 “문재인 대통령께 한 가지만 묻겠습니다. 한순간이라도 국민 앞에 진실했던 적이 있었나”라고 반문했다.

김 위원장은 “(민주당이) 이번 총선에서 180석을 한다고 허풍을 떨어도 뭐라고 하지 않겠다”며 “제발 국민 손에 긴급 재난 지원금을 쥐여준 뒤에 그런 짓을 하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 바이러스가 사라지면 본격적인 ‘경제코로나’가 큰 파도처럼 밀려올 것”이라며 “더 늦기 전에 대통령 긴급재정경제명령으로 즉시 소상공인, 자영업자와 거기서 일하는 근로자를 직접 지원해야 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 견제론을 강조하며 지지층 결집을 호소했다. 그는 “이번 선거는 나라가 살 수 있는 길로 돌아가는 마지막 출구”라며 “그들(민주당)을 이기는 유일한 방법은 그들보다 표가 많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들(여당)을 경제를 망쳐도 찍고 민주주의를 죽여도 찍는다. 하지만 그들의 숫자는 한정돼 있다”며 “나라를 구하는 애국심으로 꼭 투표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