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 “재난지원금이 룸살롱 골든벨이냐” 논평냈다 급취소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총선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지지 호소 기자회견 중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민생당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고민정 후보 지원유세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언급한 것을 놓고 ‘룸살롱 골든벨’에 빗대 논란을 야기했다.

문정선 대변인은 14일 논평에서 “이 원내대표가 고 후보의 당선을 조건으로 긴급재난지원금 100%를 내걸었다. 국민과 표를 놓고 거래하자는 것인가”라며 “긴급재난지원금은 당신이 함부로 흔들어도 좋은 룸살롱 골든벨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 대변인은 이어 “이 원내대표의 경박한 언행이 놀랍지는 않다. 개혁입법에 힘을 보탠 야당을 똥물에 빗대던 얄팍한 본색을 잊지 않고 있다”라며 “최고의 응징은 투표”라고 비판했다.

민생당은 해당 논평을 기자들에게 공유했다 곧바로 취소했다. 그러나 이 같은 발언이 알려지면서 부적절한 비유였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앞서 이 원내대표는 전날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고 후보 지원 유세에서 “고 후보를 당선시켜 주면 저와 민주당은 100% 국민 모두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드리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