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고민정 재난지원금이 국모하사금인가” 총공세

오세훈 “치졸한 매표행위”…통합당 여성의원들 “김남국 사퇴하고, 민주당 사죄해야”

미래통합당 박형준(왼쪽),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이 14일 국회에서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둘째 칸 찍기' 캠페인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14일 “재난지원금이 ‘국모 하사금’은 아니지 않느냐”며 여권을 비판했다. 21대 총선을 하루 앞두고 통합당은 마지막 총공세에 나섰다. 논란이 된 여권의 발언과 후보자를 정조준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전날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고민정 후보 당선 시 국민 모두에게 재난지원금을 주겠다’는 발언에 대해 “역대급 망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재난지원금을 받으려면 표를 팔고 구걸해야 하는 것이냐”며 “선거 당선에 국민 세금을 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21대 총선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4일 서울 광진구 테크노마트 앞 인근 도로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이 원내대표는 전날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고민정 후보 지원유세에서 “고 후보가 당선되면 전 국민 대상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광진을에서 고 후보와 격돌하는 통합당 오세훈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 세금이 여당 원내대표 마음대로 주는 선물 보따리냐”라고 맹비판했다. 이어 오 후보는 “(이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돈 받고 싶으면 고민정 후보를 찍으라는 것은 가장 ‘치졸한 매표행위’”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여성 비하 논란을 일으킨 민주당 김남국 후보(안산 단원을)도 겨냥했다.

통합당과 미래한국당(통합당의 비례위성정당)의 여성 국회의원·후보자·당직자들은 이날 김 후보에 대해 “김 후보는 사퇴하고, 자질 없는 후보를 공천한 민주당은 사죄하고 김 후보를 제명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여성을 성적으로 비하하고 여성의 몸과 성을 상품화·희화화하는 팟캐스트에 출연한 민주당 김 후보의 이중적 행적을 접하고 참담하고 분노하는 심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