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1] 자가격리는 오후6시 이후 투표…대중교통·대화 금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해외에서 입국해 자가격리 중인 유권자는 이상 증상이 없는 경우에 한해 총선일인 15일 오후 6시 이후부터 투표할 수 있다. 정부는 자가격리자를 일반 유권자와 분리하기 위해 별도의 기표소를 마련했으며 투표관리원은 우주복 형태의 방호복을 착용토록 할 예정이다. 투표에 참여하는 자가격리자는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없으며 투표소에서 대화를 나누는 것도 금지된다.

1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자가격리자 투표 관련 방역지침’에 따르면 자가격리 통지를 받은 유권자 중 선거 당일 발열, 기침 등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사람은 투표소로 갈 수 있다. 투표를 원하는 자가격리자는 오후 5시20분부터 외출이 허용되며 자가격리 앱이나 문자메시지로 전담 공무원에게 외출 사실을 통보해야 한다. 이동 중에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도보 또는 자차만 이용할 수 있다.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자가격리자가 거주지에서 투표소로 이동할 때까지 공무원을 동행토록 할 예정이다. 해당 공무원은 감염 위험에 대비해 유권자와 2m 이상 간격을 유지해야 한다. 유권자가 자차로 이동할 경우에는 공무원이 동승하지 않는다. 자가격리자가 많은 수도권에서는 앱을 활용해 이동 동선을 관리할 것으로 보인다.

자가격리자도 일반 유권자와 마찬가지로 전국 1만4330개 투표소에서 투표한다. 자가격리자는 일반 유권자가 투표를 마치는 오후 6시 이후부터 투표할 수 있다. 현행 선거법상 오후 6시 이전에 투표소에 온 유권자만 투표가 허용되기 때문에 자가격리자는 미리 도착해 야외 대기소에서 기다려야 한다.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각 유권자는 2m 이상 떨어져 있어야 하며 대화를 나누는 것도 금지된다.

자가격리자는 별도로 마련된 전용 기표소에서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동 중에 일반 유권자와 마주치는 일이 없도록 동선도 분리했다. 자가격리자가 투표를 마치면 곧바로 기표소를 소독하며 소독 절차가 모두 끝나면 다음 사람을 입장토록 한다. 자가격리자가 이용하는 기표소 담당 투표관리원은 레벨D 방호장비를 착용해야 한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