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정의당·국민의당도 총력전…“거대양당 견제해달라”

손학규 심상정 안철수 14일 막판 한표 호소


민생당과 정의당, 국민의당이 4·15 총선 유세 마지막 날인 14일 한목소리로 거대 양당을 견제할 수 있도록 표를 달라고 호소했다. 압도적인 양강 구도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제3의 원내 교섭단체(20석)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유권자들의 전략적 투표 심리를 공략했다.

민생당은 지지기반인 호남을 향해 막판 표심 구애에 나섰다.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호남의 민주당 ‘몰빵’은 자살행위”라며 “잡은 물고기에게는 밥을 주지 않는 것이 기득권 정치의 생리”라고 주장했다. 이어 호남 압승을 자신하는 민주당을 비판하며 “압도적 지지는 집권 여당을 오만하게 만들고 이들이 호남을 배신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손 위원장은 비례대표용 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 미래한국당을 지적하며 “거대 양당의 기득권 지키기로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누더기가 되고 위헌적 위성 정당들이 창당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1번과 2번, 그리고 위성정당을 선택하는 표는 국가와 사회의 발전을 가져오지 못하는 ‘정치적 사표’가 되고 비례대표 후보만 내는 정당을 찍으면 의회민주주의의 후퇴를 가져올 것”이라며 민생당 지지를 거듭 호소했다.

정의당은 유일한 진보정당의 교섭단체 진출에 힘을 실어달라고 부탁했다. 또 21대 국회가 개혁 국회가 되기 위해서는 반드시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상정 대표는 마지막 유세 첫 일정으로 여영국 후보가 출마한 경남 창원성산을 찾았다. 심 대표는 이흥석 민주당 후보와 단일화가 무산된 것과 관련해 “집권 여당의 압승이 예상되는 지금, 집권 여당에 의석 한 석 더 보태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며 여 후보 지지를 요청했다.

심 대표는 마찬가지로 3파전이 벌어지는 인천 연수을로 넘어가 이정미 후보를 지원 사격했다. 경쟁 상대인 민경욱 통합당 후보에 대해 “막말 대왕, 친박 과거세력”이라고 꼬집었다. 보수 정권에서 요직을 지낸 정일영 민주당 후보 이력을 언급하며 “정권 바꿔가며 자리보전에 연연한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2주간의 국토 대종주를 마무리하고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국민보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안 대표는 ‘이순신 장군 정신’을 내세워 중도층 표심을 겨냥했다. 안 대표는 기자회견 시작 전 지지자들에게 큰절을 했다가 일어서지 못해 당 관계자의 부축을 받기도 했다.

안 대표는 “이번에 우리는 기득권 양당의 민낯을 또 한 번 확인했다”며 “국민의당이 이겨서 무능하고 교만한 집권여당을 견제하고 반사이익에만 기대어 먹고 살려는 야권을 혁신하여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1일 여수 이순신광장에서 출발한 430㎞ 천리길 국토 대종주를, 드디어 이곳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 마쳤다”며 “국토 종주의 처음과 끝을 오로지 국민을 위해 싸운 이순신 장군의 정신을 기리며 마무리 짓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당은 이번 선거에서 비례대표 후보만 냈다.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 투표에서 20% 지지를 받아 10석 이상을 획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10석 이상을 확보, 국회에서 캐스팅보트를 쥐겠다는 계획이다.

이가현 이상헌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