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올인’ 통합당…“나라살릴 마지막 출구” “폭주 견제”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서울 구로을 김용태 후보가 14일 오전 서울 구로구 신도림역 앞에서 열린 유세에서 유권자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지도부의 마지막 총력 유세 종착지는 수도권이었다. 막판 표심 흐름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보이자 서울과 경기로 운전대를 돌렸다. 분주해진 지도부는 분초를 다투며 한곳이라도 더 지원 유세를 가려고 애썼다. 황교안 대표는 큰절 유세를 했다. 마지막 메시지는 역시 ‘문재인정부 심판’ ‘절대 권력 폭주 견제’에 집중됐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14일 서울 권역을 샅샅이 돌며 유세에 나섰다. 구로을을 시작으로 양천, 동작, 용산, 동대문, 광진, 강동, 송파 등을 차례로 찾았다. 당초 김 위원장은 TK(대구·경북)에서 마지막 유세를 진행한 뒤 자가격리 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수도권 표심을 다잡기 위해 서울로 발길을 돌렸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선거는 나라가 살 수 있는 길로 돌아가는 마지막 출구”라며 “나라를 구하는 애국심으로 꼭 투표해 달라”고 호소했다. 마지막 보수 지지표 결집을 위해 정부‧여당 공격 수위도 높였다. 그는 “이 정부는 아무거나 코로나 탓으로 돌리면 다 된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 회의에서 ‘코로나 속 대한민국 총선이 국제적 관심’ ‘방역 한류 바람이 일어난다’는 말도 했다”며 “믿어지지 않는 정신세계”라고 비판했다. 거리 유세에서도 그는 “문재인정부는 정신이 어디로 가버렸다” “국민이 죽느냐 사느냐 심판하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선거를 하루 앞둔 14일 서울 종로 국회의원 후보로 출마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서 가진 대국민 기자회견에서 큰절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대표는 종로 곳곳을 돌며 유세를 마무리했다. 황 대표는 보신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말 이 나라가 이대로 그냥 가도 되는지 한 번 더 생각해주실 것을 호소드린다”며 “여당이 나라를 망쳤는데도 180석이면 이 나라의 미래는 절망이다. 막을 힘은 국민 여러분밖에는 없다”고 읍소하며 큰절했다. 그러면서 “국민 여러분의 눈에는 부족한 자식일 수도 있지만 더 반성하고 더 고치겠다. 경제를 살리고 나라를 구하겠다는 진심만은 믿어주시기를 바란다”며 “절대권력의 폭주를 견제할 힘을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유승민 의원은 경기 안산단원, 의왕·과천, 광명과 서울 강서로 향했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권의 지난 3년은 실패와 절망의 연속이었다. 코로나 위기 와중에도 이 정권은 국민을 속이고 코로나를 선거에 이용만 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국회 과반을 차지하면 지난 3년을 망친 것처럼 문재인 독재가 이 나라를 망치고야 말 것이다. 통합당에 힘을 실어 주시기를 간절히 호소드린다”고 했다.

심희정 김이현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