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보수” “오합지졸” “정신세계”…끝까지 네거티브

與 “오합지졸” “꼴보수” 野 “믿어지지 않는 정신세계” “사회주의” “룸살롱 골든벨”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오른쪽) 상임선대위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에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에서도 네거티브전과 고소·고발은 어김없이 찾아오는 단골손님이었다. 선거 운동 막바지에 다다르자 미래통합당과 더불어민주당은 서로를 향한 비난의 수위를 점점 높였다. 여당에서는 “오합지졸” “꼴보수(꼴통보수)” “테러는 박정희 때나 하던 짓” 등 발언이, 야당에서는 “믿어지지 않는 정신세계” “룸살롱 골든벨”과 같은 발언이 총선 전 마지막 날을 장식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4일 국회 합동 선대위 회의에서 황교안 통합당 대표의 최근 ‘정부 테러’ 발언에 대해 “이런 분에게 과연 나라를 맡길 수 있겠는가. 테러는 과거 전두환, 박정희 때나 하던 짓”이라고 원색 비난했다. 이종걸 더불어시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국민의당에 투표하면 중도가 아니라 ‘꼴보수’가 강화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길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은 YTN 라디오에서 “야당은 무능하고 오합지졸 같은 모습”이라고 평가절하했다.

4.15 총선을 하루 앞둔 14일 오전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방역한류 바람이 일어난다’ 말을 보니 믿어지지 않는 정신세계”라고 공격했다. 황 대표는 “(민주당이 180석을 얻는다면) 사회주의와 연방제 통일을 가슴에 품었던 세력이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개헌까지 시도할 것”이라며 색깔론을 꺼내 들었다. 민생당은 “긴급재난지원금은 당신(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이 함부로 흔들어도 좋은 ‘룸살롱 골든벨’이 아니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막판 여론전을 위한 고소·고발전도 난무하고 있다. 서울 강남을의 민주당 전현희 후보 측은 통합당 박진 후보가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선관위에 고발했다. 서울 양천갑의 민주당 황희 후보 측이 통합당 송한섭 후보가 허위사실 공표를 이유로 고발하자 송 후보 측도 “(황 후보의) 출마의 변과 토론 발언을 인용한 것”이라며 황 후보를 무고죄 등의 혐의로 맞고발했다. 인천 남동갑의 민주당 맹성규 후보 측과 통합당 유정복 후보 측도 서로를 고발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