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올인’ 민주당…“위기 극복 위해 한 표를” “지역구는 민주당에”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하루 앞둔 14일 오후 서울 종로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가 종로5가 마전교 앞에서 중구ㆍ성동을 박성준 후보(오른쪽 두 번째)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왼쪽은 최운열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 유세 마지막 날인 14일 수도권 판세 굳히기에 나섰다. ‘거대여당 견제론’을 의식한 듯 자세를 낮추면서도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안정적인 의석수를 달라”고 호소했다.

이낙연 민주당 선대위원장은 오후 서울 종로구에서 박성준 중·성동을 후보와 공동 유세에 나섰다. 이 위원장은 “우리는 지금 코로나19,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라는 전례없는 복합 위기 앞에 놓여있다”고 전제한 뒤 “지금 겪는 재난을 재앙으로까지 키우지 않으려면 국정이 안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집권여당이 안정적 의석을 갖고 정부와 긴밀히 협의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게 해 달라”고 호소했다. 국무총리 시절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통과가 늦어진 일화를 언급하며 “지금같은 국가적 재난 앞에서 다시 그런 일이 생긴다면 국민들의 고통이 얼마나 커질까 모골이 송연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험지 울산을 방문해 지지를 호소했다. 이 대표는 울산 북구에서 “조금 더 나와 투표해 주시면 울산에서 민주당 승리가 가능하다”며 “울산의 재도약을 위해서는 정치적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충북 영동군을 찾아 부동층 설득에 나섰다. 앞서 그는 당 대표 게시판에 “아직 박빙인 선거구가 많다. 아차하다가 1당을 놓칠 수도 있다”며 지지층 결집을 호소하기도 했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도 수도권 마지막 한 표 모으기에 나섰다. 그는 정일영 민주당 후보가 민경욱 미래통합당 후보, 이정미 정의당 후보와 3파전을 펼치는 격전지 인천 연수구을 지역구를 찾았다. 임 전 비서실장은 “믿을 수 있는 대통령과 투명하게 일하는 정부는 반드시 마지막 국민 한 사람까지 대한민국의 안전을 지킬 것”이라며 국난이라고까지 일컬어지는 이 시기에 우리의 결심도 비상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 전 비서실장은 “이미 통합당은 마지막에 무섭게 지지세가 결집하고 있다”며 “비례투표는 소신 투표를 하시더라도 지역구는 정 후보에게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임 비서실장은 “이 후보님께는 정말 죄송하다. 제가 정말 좋아하고 존경하는 분”이라는 말을 덧붙이기도 했다. 여당의 총선 압승 분위기 속 자칫 일 수 있는 견제론을 위식한 발언으로 보인다. 임 전 비서실장은 이후 경기 이천 박용진 후보, 중구성동구갑의 홍익표 민주당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선 뒤 ‘종로구민’ 자격으로 서울 종로구에서 유세를 펼쳤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