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운동 마친 뒤 ‘김종인·황교안’에게 사과한 차명진


“몇 번이나 지옥과 천당을 왔다 갔다 했는지 모른다”
“김종인 선대위원장, 황교안 대표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세월호 텐트 막말’로 ‘탈당 권유’에 이어 ‘제명’까지 당한 차명진 미래통합당 경기 부천병 후보가 법원의 가처분 인용 결정에 따라 후보직을 유지했다. 그는 선거운동을 마친 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간 겪었던 시련에 대한 심경을 밝히며 김종인 통합당 선대위원장과 황교안 대표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차 후보는 선거 당일인 15일 자정을 넘겨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방금 선거운동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왔다”고 운을 뗀 차 후보는 “몇 번이나 지옥과 천당을 왔다 갔다 했는지 모른다. 한 번도 낙담하거나 흥분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 이유에 대해 “이미 선거운동 과정에서 내가 이루고자 했던 일을 다 이뤘기 때문”이라며 “이번 선거에서 나의 목표는 이 땅의 자유를 가로막는 우상, 성역, 비겁함과 정면으로 싸우는 것이었다”고 했다. “세월호 우상화는 그중 하나이자 가장 강한 표상이었다”고 한 차 후보는 “내 모든 것을 던졌다. 그것만으로도 만족한다. 내가 겪은 모든 시련은 내가 마음먹고 양심에 따라 취한 행동의 결과임을 잘 알고 있다. 그래서 담담하게 감당했다”는 소회를 밝혔다.

그는 이어 “하나님이 나를 어디다 또 쓰시려고 하는가 보다. 다시 살리셨다”며 “김종인 선대위원장, 황교안 대표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실제 선거를 지휘하는 이진복 본부장과 중앙당 당직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고 했다. “나름 소신 행동을 했다고 하지만 전국에서 253명의 또 다른 차명진을 지휘하고 이들을 하나로 안아야 하는 그분들은 나름대로 얼마나 애로가 크겠냐. 이해한다”고 한 차 후보는 투표와 지지를 독려했다.

차 후보는 또 다른 게시물을 통해 “투표하러 갑니다”라고 전하며 “나를 짐승으로 여기는 후보가 아니라 나를 인간으로 생각하고 사랑하는 후보를 선택하겠다. 사람만이 진실을 직시하고 서로 사랑할 줄 안다. 하나님의 형상을 닮았기 때문이다. 나는 상대방 후보를 사람으로 여기고 사랑한다”고 했다.

앞서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51부(부장판사 김태업)는 통합당의 제명 결의를 무효로 해달라는 차 후보 측의 제명결의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고 14일 밝혔다. 법원은 “당원에 대한 제명은 중앙윤리위원회가 제명을 의결하고 최고위원회가 제명을 의결해 효력이 발생한다”며 “그러나 통합당은 윤리위원회 회의를 열지 않아 규정상 주요 절차를 거치지 않은 경우로, 그 하자가 중대‧명백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선거관리위원회는 차 후보의 후보자 등록 무효 처분을 취소했다. 차 후보는 통합당 당적과 후보 신분을 일시적으로 회복해 15일 투표에서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그러나 통합당은 법원의 판단에 앞서 차 후보에게 탈당 권유 징계를 내렸었다. 따라서 당선 여부와 관계없이 차 후보는 총선 이후 자동으로 무소속이 될 전망이다.

황 대표는 법원의 결정에 대해 “통합당은 차 후보를 당의 공식 후보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도 “정치인은 정치적으로 판단하면 될 분 법률로 따져봐야 의미가 없다”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