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든에 왜 선거 뛰어들었겠냐”…마지막 유세 중 끝내 울먹인 김종인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은 4·15일 총선 전날이자 마지막 선거운동이 있었던 14일 서울 지역구 11곳을 돌면서 지지를 호소했다. 그의 마지막 지원 유세는 황교안 대표가 있는 종로구였다. 황 대표와 나란히 유세 차량에 선 김 위원장은 여든인 나이에 왜 선거에 뛰어들었겠냐며 울먹이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서 황교안 통합당 대표의 지원 유세에 나섰다. 이날 김 위원장은 황 대표의 호명을 받고 유세 차량에 올랐다. 마이크를 넘겨받은 김 위원장은 “내일이 문재인 정부 3년을 심판하는 총선의 날”이라며 “종로를 대표해 입후보하신 황교안 후보를 당선시켜달라”고 호소했다.

자신을 “지난 3년 이 정부의 행위를 잘 관찰한 사람”이라고 평가한 한 김 위원장은 “금년 나이가 여든이다. 왜 내가 이 선거에 뛰어들었느냐”며 울먹였다. “나라의 장래가 너무 한심해서”라고 한 김 위원장은 “통합당의 여러 가지 문제가 있다. 그러나 유권자에게 호소하는 것은 최선을 택할 수 없으면 차선, 차선이 안 되면 차차선”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그런 마음으로 이번 선거에서 통합당을 도와주지 않으면 나라의 미래가 보이지 않을 것 같아서 이 자리에 서 있다”고 설명했다. “3년 동안 이 정부가 무엇을 했냐”고 반문한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이 실패했다고 비판했다.

“(청와대 사람들은)기본적으로 경제에 대한 기본적인 상식과 경제 상황을 파악하려는 인식이 없는 사람들”이라고 한 김 위원장은 “코로나바이러스 들어온 지 3개월인데 서민들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오늘에서야 갑자기 70% 해당하는 재난 자금을 받을 사람을 신청하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통합당 선대위원장으로 올 때 정부에 강력히 충고했다”며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충격을 받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종사자들을 위해 생계를 이어갈 수 있는 조치를 빨리 취해야 한다고. 그런데 이 사람들은 지금까지 아무 대답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 무능한 정부는 경제 코로나 회오리바람을 극복할 능력을 갖추지 못했다”고 비난한 김 위원장은 “지금까지 3년 동안 경제운영 실력을 보면 결국 경제 나락으로 떨어뜨릴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코로나바이러스 방지를 위해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다고 해서 지난 3년이 잊힐 수 없다”고 한 김 위원장은 “21세기 지식 정보화 사회에서 종로 유권자들을 적당히 속일 수 없다. 지난 3년 잘못된 것을 다 기억해 투표장에서 표출하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유세 차량에서 내려온 김 위원장은 연설 중 눈시울을 붉힌 것에 대해 “갑자기 감정이 생겨…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니고 자연스럽게 된 것”이라고 답했다. 세월호 막말 파문으로 제명됐다가 법원의 ‘제명 정지 효력 가처분’ 신청이 인용돼 후보 등록 무효 처분을 받은 차명진 경기 부천병 후보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정치적으로 끝났는데 우리가 더 논의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고 일축한 김 위원장은 정치적으로 끝났다는 게 구체적으로 무슨 뜻이냐는 물음에 “우리가 후보로 인정하지 않는다는데 더 이상 물을 게 뭐냐”고 했다. 차 후보가 완주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서도 “정치는 정치적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끝나는 거지 자꾸 따져봐야 의미가 없다”고 답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