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정치 1번지’ 종로 출마한 이낙연-황교안, 한 표씩

정치 1번지 서울 종로 선거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와 부인 김숙희씨(왼쪽)와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와 부인 최지영씨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 교남동 제3 투표소와 혜화동 제3 투표소에서 각각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치 1번지’로 통하는 서울 종로구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대책위원장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총선 당일 아침 투표소를 찾아 한 표씩 행사했다.

이 위원장은 15일 오전 부인 김숙희 씨와 함께 서울 종로구 교남동 자택 인근 투표소에서 투표를 했다. 정장 차림에 민주당 상징색인 푸른색 넥타이를 하고 오전 7시54분 투표소에 도착한 이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투표 방침에 따라 다른 사람들과 1m 간격으로 줄을 서서 자신의 순서를 기다렸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교남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교남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교남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위원장은 투표를 마치고 나오는 주민에게 “아이고, 투표하러 나오셨어요? 나중에 봬요”라며 반갑게 인사하기도 했다. 이 위원장 부부는 발열 체크와 손 소독제 사용, 양손 비닐장갑 착용 등 정해진 절차를 마친 뒤 8시7분 투표소에 입장해 투표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교남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교남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교남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투표를 마치고 나온 이 위원장은 “이런저런 생각이 오간다”고 했다. 어젯밤 잠은 잘 잤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종로 선거운동 중 기억나는 순간에 대해서는 “제가 가게에 들어가자마자 울먹거린 삼청동 선물가게 아주머니가 기억난다. 그 울음이 무엇이었을까”라고 답했다.

선거운동을 끝낸 시점에서 아쉬운 점에 대해서는 “제가 네거티브를 당하긴 했지만 제가 한 것은 없다는 점을 다행으로 생각한다. 그건 유권자의 분별력을 믿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선거 문화가 개선될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15일 서울 종로구 동성고등학교에 설치된 혜화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15일 서울 종로구 동성고등학교에 설치된 혜화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15일 서울 종로구 동성고등학교에 설치된 혜화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8시5분쯤 서울 종로구 혜화동 동성고등학교에 마련된 혜화동 제3투표소에서 부인 최지영씨와 함께 한 표를 행사했다. 투표 이후 취재진을 만난 그는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심판하는 엄중한 투표가 될 것”이라며 “국민들께서 이 정부를 견제할 수 있는 의석을 저희에게 주시리라 생각한다. 국민을 믿는다”고 말했다.

투표 과정에서 황 대표는 투표소 내 기표소 배치와 관련해 공정성이 의심된다며 문제제기를 하기도 했다. 선관위 관계자가 서 있는 곳이 기표소 안을 볼 수 있는 위치라는 것이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15일 서울 종로구 동성고등학교에 설치된 혜화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15일 서울 종로구 동성고등학교에 설치된 혜화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15일 서울 종로구 동성고등학교에 설치된 혜화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 대표는 “제 기표가 공개될 수 있는 상황에서 투표를 하라고 요구했다. 투표가 거의 반공개 상황에서 이뤄진 것이 아닌가 의심이 드는 상황이었다”며 “이것은 정말 심각한 부정선거의 의혹이 아닐까 생각한다. 돌아가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투표소 측은 황 대표의 이의제기 직후 가림막을 내리고 기표소를 비스듬히 돌려 기표소 안이 보이지 않도록 조치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