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표소에 가림막 없다’고 항의한 황교안 대표…부정선거 의혹 제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종로구 후보가 선거일인 15일 서울 종로구 혜화동 제3투표소에서 기표를 하려다 기표소를 나와 투표관리관에게 비밀보장 등의 조치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그러자 관계자가 기표소에 가림막을 설치하고 있다. 뉴시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후보가 투표소를 기표소에 가림막이 없다며 항의했다. 그는 기표소를 45도 각도로 틀고 임시 가림막이 설치된 뒤에야 투표에 참여했다. 투표 직후 자신의 투표가 공개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했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15일 서울 종로구 동성고등학교에 설치된 혜화동 제3투표소에서 기표소 가림막이 없다며 투표관리관에게 항의하고 있다. 뉴시스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종로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가 15일 서울 종로구 동성고등학교에 설치된 혜화동 제3투표소에서 기표소 가림막이 없다며 투표관리관에게 항의하고 있다. 뉴시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종로구 후보가 선거일인 15일 서울 종로구 혜화동 제3투표소에서 기표를 하려다 기표소를 나와 투표관리관에게 비밀보장 등의 조치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있다. 뉴시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종로구 후보가 선거일인 15일 서울 종로구 혜화동 제3투표소에서 기표를 하려다 나와 선관위 관계자에게 기표 비밀보장을 이야기하자 관계자가 가림막을 설치하고 있다. 뉴시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종로구 후보가 선거일인 15일 서울 종로구 혜화동 제3투표소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뉴시스

황 대표는 아내 최지영씨와 함께 15일 오전 8시쯤 서울 종로구 혜화동 동성고 투표소를 찾았다. 황 대표는 기표소에 들어서려다 직원을 불러 입구가 돌아간 것을 지적하며 투표하는 내부가 보이지 않겠냐고 항의했다. 황 대표의 항의에 직원들은 기표소 세 곳에 임시 가림막을 설치했다.

투표를 마친 황 대표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내 투표가 공개될 수 있는 상황에서 투표를 요구했다”며 “이게 정말 비공개 투표라고 할 수 있는지 곧바로 이의제기했고 (직원은) 선거관리위원회가 그렇게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더 검토해야겠지만 투표공개가 이뤄졌다면 명백한 부정선거”라고 주장한 황 대표는 “선관위에 계속 공정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해왔는데 그 우려가 현실이 된 것 같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비공개 투표의 원칙을 어기고 헌법의 원칙에 반하는 것이라면 지금 관리하는 직원들도 문제지만 선관위의 문제”라고 덧붙였다.

투표소 관계자는 황 대표의 지적에 “원칙상 투표소 정면에서 기표소 안이 보일 경우에만 천막을 치게 돼 있다”며 “기표소를 틀어놓은 경우엔 천막을 올려도 되는데 거추장스러워 떼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문제의 소지를 없애기 위해 황 대표의 요구대로 천막을 다시 설치하고 기표소를 비튼 것”이라고 부연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