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승리=문재인 성공, 이낙연은 대통령” 최후 호소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목포 지역구에 출마한 민생당 박지원 후보가 지난 10일 오후 전남 목포시 연산동 연산주공5단지 사거리에서 집중 유세를 펼치고 있다. 뉴시스

4·15 총선에서 전남 폭포에 출마한 박지원 민생당 후보가 선거 당일 최후의 ‘문재인 마케팅’을 펼치며 지지를 호소했다.

박 후보는 15일 페이스북에 “DJ는 생전 마지막 연설에서 투표장에 나가 좋은 후보에게 투표하는 것도 행동하는 양심이라 하셨다. 또한 저에게 노무현은 우리 대통령이라 하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문재인을 가장 많이 도운 사람은 박지원”이라고 자부했다. 전남 목포에서 자신과 경합하는 김원이 민주당 후보에 대해서는 “박원순의 남자”라고 규정하며 선을 그었다.

박 후보는 자신을 “전남 대통령 만들기의 선봉장”이라고 자부했다. 그러면서 “박지원이 문재인이다. 박지원이 민주당”이라며 “목포에서는 3번 박지원이 민주당이다. 투표해야 3번 박지원이 이긴다”고 투표를 독려했다.

끝으로 박 후보는 “3번 박지원의 승리가 문재인의 성공”이라고 강조하며 “이낙연 대통령”이라고도 언급했다. 21대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국정운영에 적극 힘을 보태는 동시에 호남 출신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대통령으로 만드는 데 힘을 보태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현재 민생당은 호남의석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지만, 21대 총선에서는 민주당과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