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패배 예측에 황교안, 뒷목 긁적 “자정쯤 판단하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5일 국회도서관 강당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개표방송을 시청하던 중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에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5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오늘 자정 즈음에 판단해야 할 것 같다. 끝까지 국민들을 믿는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 마련된 선거 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본 뒤 “선거 기간 부족함도 많았다. 더 정진하고, 혁신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방송3사의 출구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과 시민당을 합쳐 과반 의석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상황실을 나서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경합 지역이 여전히 많고, 국민들께서 현명한 선택을 하셨으리라 생각한다”며 “자정 정도만 되면 (승패를) 판단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종로에서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밀리는 것으로 나타난 데 대해선 “종로 주민들에게 정말 고마운 마음이다. 열심히 했고, 국민들과 마음을 나눴다”며 “처음 (지역구에) 내려갔을 때와 많은 변화가 있었다. 변화 자체가 큰 성과”라고 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