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과 환호한 이수진 VS 모습 안 보인 나경원

이하 연합뉴스

지상파 방송3사의 제 21대 총선거 투표 출구조사 결과 치열한 경쟁이 예고됐던 서울 동작을에서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나경원 미래통합당 후보를 앞설 것으로 예측됐다. 이를 지켜보던 양측 후보의 표정도 극명히 갈렸다.





15일 오후 6시15분 발표된 출구조사에서는 서울 동작을 선거에서 이 후보가 54.0%, 나 후보가 43.2%를 각각 득표할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동작구 캠프사무실에서 방송을 통해 이를 지켜본 이 후보 측은 결과가 나오자마자 크게 환호했다. 이 후보의 남편 강동근씨 역시 미소를 지었다.

반면 이날 나 후보는 선거사무소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대신 자리한 당원들과 지지자들은 굳은 표정으로 결과를 바라봤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