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의 0석’ 민생당… 고개숙인 손학규, 자리 떠난 박지원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다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

민생당이 충격에 휩싸였다.

15일 치러진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민생당이 지역구와 비례대표를 합쳐 1개 의석도 확보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는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날 KBS와 MBC는 민생당이 총 0석을 얻을 것으로 예측했고 SBS는 민생당이 비례대표 0∼3석을 얻을 것으로 봤다.

당 소속 현역 의원만 20명에 달하는 민생당이 순식간에 원외정당으로 내몰릴 처지가 된 것이다.

천정배(광주 서구을), 박주선(광주 동구·남구을), 박지원(전남 목포), 정동영(전북 전주병), 유성엽(전북 정읍·고창) 등 현역 다선의원들도 당선권에 들지 못할 것으로 예측됐다.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과 김정화 공동선대위원장(왼쪽), 장정숙 원내대표 등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굳은 표정으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연합

손학규 민생당 상임선대위원장과 김정화, 장정숙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민생당 당사에 마련된 선거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봤다.

출구조사 결과 예상 의석수가 ‘0석’으로 발표되면서 무거운 침묵이 흘렀다.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굳은 표정으로 “개표 결과가 나와야 제대로 볼 수 있겠지만 출구조사 결과가 크게 실망스럽다”며 “앞으로 정치가 거대 양당의 싸움판 정치로 가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민생당 박지원 후보는 이날 목포시 선거캠프에서 각 방송사의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본 뒤 잠시 캠프를 퇴장하기도 했다.

전남 목포에 출마한 민생당 박지원 후보가 15일 오후 전남 목포시 선거캠프에서 각 방송사의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잠시 퇴장하고 있다. 연합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