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직 사퇴 “모든 책임 지고 가겠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제21대 총선일인 지난 15일 국회도서관 강당에 마련된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개표상황실에서 총선 결과 관련, 당대표직 사퇴를 밝힌 후 이동하고 있다. 연합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15일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당대표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 마련된 상황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께 믿음을 주지 못했다. 모든 책임을 짊어지고 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국가적으로 중요한 시점에 나라가 잘못 간 것을 막지 못했다”며 “우리 당이 국민께 믿음을 드리지 못했기 때문이다. 모두 대표인 제 불찰이고 불민”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이어 “지금 대한민국 정부에는 브레이크가 필요하다. 건강한 야당이 꼭 필요하다”며 “부디 인내를 갖고 우리 당에 시간을 주시기 바란다. 통합당에 기회를 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제 약속한 대로 총선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모든 당직에서 물러나겠다”며 “일선에서 물러나 국가와 국민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끝으로 “어려운 시기에 떠나 당원들에게 미안한 마음이 크다”며 “저와 당을 지지해준 분들께 감사하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21대 총선 출구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에게 사실상 패배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