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최재성 꺾고 국회 입성 “국민 대변인 될 것”

16일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서울 송파을 당선이 유력한 미래통합당 배현진 후보가 송파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원에게 꽃다발을 받고 있다. 연합

21대 총선거 최대 격전지 중 하나였던 서울 송파을에서 배현진 미래통합당 후보가 4선 출신인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꺾고 당선이 확실해졌다.

16일 오전 2시 현재 서울 송파을 지역에서 개표가 92.1% 진행된 가운데 배 후보가 투표율 51.3%를 기록하면서 최 후보(45.1%)를 앞서고 있다.

배 후보는 16일 새벽 송파구 선거사무소에서 “일할 기회를 주신 송파 주민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당선 소감을 전했다.

배 당선인은 “2년간 보여준 것처럼 신뢰와 약속을 지켜 나가겠다”며 “21대 총선 개표결과 보면서 미래통합당이 아직 국민의 마음에 밀착해 다가가는데 부족함이 있구나 반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구민 여러분들이 미래통합당이 잘나서 선택해주신게 아니라는 생각 다시 다지고 무거운 책임감 느낀다”면서 “야당답게 국민 마음 헤어릴수 있도록 국회 들어가 열심히 일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약속드린대로 언제나 주민 곁에서 든든하고 믿음직스러운 참모가 되겠다”며 “날이 갈수록 점점 더 훌륭한 모습. 더욱 더 칭찬해주고 싶은 젊은 정치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겠다. 국민 대변인으로 국민 마음 가장 먼저 헤아리는 배현진이 되겠다”고 말했다.


두 후보는 2018년 6·13 재보궐 선거 후 2년 만에 리턴매치를 벌였다.

당시에는 친문재인계 핵심인 최 후보가 득표율 54.4%로 배 후보(29.6%)를 여유 있게 따돌렸다.

배 후보는 낙선 이후 송파을 당협위원장으로 2년간 활동하면서 지지기반을 만들었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홍카콜라’ 제작을 맡으며 ‘홍준표 키즈’로 불리기도 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