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피말렸다… 고민정, 치열한 접전 끝에 당선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광진구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후보가 16일 새벽 당선이 유력하자 선거사무소에 나와 지지자들과 인사하며 남편 조기영씨의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서울 광진을 지역구에 출마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접전 끝에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를 꺾었다.

두 후보는 16일 새벽 개표 마무리가 되는 지역이 속출하는 가운데, 수백표 차이로 개표 막판까지 결과를 알 수 없는 초접전 양상을 보였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에 따르면 고 후보는 오전 4시 현재 득표율 49.3%를 기록하며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48.8%)를 제치고 당선이 확정됐다. 두 후보 간 표 차이는 428표에 불과하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광진구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후보가 16일 새벽 당선이 유력하자 선거사무소에 나와 지지자들과 인사하며 남편 조기영씨와 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연합

고 후보는 이날 서울 광진구 선거사무소에서 “어깨가 많이 무겁다. 앞으로 광진 주민 모든 분들의 국회의원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 후보는 “정말 어려운 싸움이었고 힘든 순간도 많았지만, 마지막까지 많은 분들께서 손을 잡아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전국에서 함께 뜻을 할 수 있는 의원 동료들이 많아진 것도 기쁘다”고 덧붙였다. 여당인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단독으로 과반수 의석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