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때문에 졌다고?” 책임전가 움직임에 차명진이 쓴 글

미래통합당 차명진 후보가 15일 경기도 부천시 한 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치고 인터뷰하기 전 생각에 잠겨 있다. 차명진 후보 선거사무소 제공

제21대 총선거 경기 부천병에서 낙선한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가 “이번 참패를 세월호 막말 탓으로 돌리지 말라”고 주장했다.

이번 선거로 국회 지형이 여당의 압도적 우위 구조로 재편되자 통합당 내부에서는 차 후보의 ‘세월호 텐트’ 막말을 패배 원인으로 꼽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내분이 격화되고 책임 전가 움직임이 보이자 차 후보가 당 지도부를 향해 강력 항의하고 나선 것이다.

차 후보는 16일 페이스북에 “자신들의 책임을 면하기 위해 패배 원인을 나의 세월호 막말 탓으로 돌린다. 여론조사는 이미 공천 때부터 민주당 대 통합당이 2대 1이었다”며 반론을 제기했다.

이어 “김종인, 박형준 입당 후 (여론조사 결과가) 더 나 빠졌다”며 “수천 건의 여론조사가 거짓이었다고 우겨야만 이 팩트를 눈감을 수 있다. 자기들도 선거 전에는 누차 통합당 지지율이 안 오르는 것이 코로나, 공천 파동 탓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차명진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왜 이제 와서 차명진 막말 탓”이냐며 “세월호 텐트 폭로 때문에 (지지율이)급락한 자료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통합당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들어가 보라”며 “차명진 제명을 반대하는 뜨거운 항의가 줄을 이었다”는 말도 덧붙였다.

또 “나를 마녀사냥 할 수 있느냐” “죽은 자 또 죽일 수 있느냐” “세월호 우상화의 탑이 다시 복원된다니 비통하다”며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박형준 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어제 방송에서 4·15총선 패배를 차명진 탓으로 돌리는 박 위원장 발언을 옆에서 듣는 유 이사장이 은근 미소를 떠나 환호작약하더라”며 “형준아! 시민아! 우리 친구잖아. 너희들 참 매정하구나!”라고 썼다.

앞서 차 후보는 지난 8일 OBS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혹시 ○○○ 사건을 아느냐”며 “2018년 5월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후 당이 그를 제명했으나 법원의 무효 결정에 따라 통합당 후보로 선거를 치렀다. 그러나 차 후보는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30%가 넘는 격차로 낙선했다.

▼ 차명진 후보 페이스북 글 전문
부관참시.
자기들의 책임을 면하기 위해 패배 원인을 차명진의 세월호 막말 탓으로 돌립니다.
할 말은 많지만 딱 하나의 팩트만 묻겠습니다.
여론조사는 이미 공천 때부터 민주당 대 통합당이 2 대 1이었습니다.
그 뒤 한 달 동안 단 한 번의 반전도 없었습니다.
김종인, 박형준 입당 후 더 나빠졌습니다.
각 지역의 개별 여론 조사 결과도 마찬가지 입니다.
이 모두가 차명진 발언 이전에 있었던 일입니다.
수 천 건의 여론조사가 거짓이었다고 어거지로 우겨야만 이 팩트를 눈감을 수 있습니다.
차명진 때문에 졌다고 강변할 수 있습니다.
자기들도 선거 들어가기 전에는 누차 미래통합당 지지율이 안오르는 것이 우한코로나, 공천파동 탓이라고 했습니다.
무감동한 지도부 때문이라고 했습니다.
그나마 선거 막판이 되니까 외면했던 우파가 미워도 다시 한번이라고 미래통합당에 다시 표를 몰아 주었습니다.
비례투표에서 여타 우파 정당이 폭망한 사례를 보십시요. 우파분열을 우려해 미래한국당에 표를 준 분들은 동시에 지역구의 미래통합당에도 표를 주었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제 와서 차명진 막말 탓이라고 합니다.
묻겠습니다.
혹시 그 즈음에 지지율이 오르다가 차명진의 세월호텐트 폭로 때문에 급락한 자료가 있나요?
그거 내놓고 차명진 욕을 하기 바랍니다.
저는 반대자료가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들어가 보십시요.
그 때 차명진 제명을 반대하는 뜨거운 항의가 줄을 이었습니다.
중앙당, 수도권 당의 전화가 마비됐다는 소리를 실무자에게 들었습니다.
그래서 윤리위가 차명진을 제명에서 탈당권유로 바꾼 거 아닙니까?
아무리 자기들이 언로를 장악하고 있다고 해서 이렇게 거짓사실로
인과관계를 뒤집을 수 있나요?
차명진을 마녀사냥할 수 있나요?
죽은 자 또 죽일수 있나요?
저 하나 죽는 거 분통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한 사람이 자기의 모든 것을 걸고 무너뜨린 세월호 우상화의 탑이 이렇게 다시 보란듯이 복원되다니 비통합니다.
그것도 다름 아닌 나의 동지라 여겼던 자들에 의해서!
세월호 텐트의 검은 진실을 밝힐 수 있는 권한을 가진 자들에 의해서!
아마도 이 포스팅을 우파를 포함한 모든 언론들이 외면할 겁니다.
아니면 차명진이 아직 정신 못차렸다, 죽은 줄 알았는데 아직 안죽었다고 또다시 패대기를 칠 겁니다.
때리십시요.
어차피 죽었는데 뭐가 또 아프겠습니까?
어제 방송에서 4.15총선 패배를 차명진 탓으로 돌리는 박형준 발언을 옆에서 듣는 유시민이 은근 미소를 떠나 환호작약하더군요.
형준아! 시민아!
우리 친구잖아.
너희들 참 매정하구나!

김유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