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180석, 민주당 좋아서? 아니 통합당 싫어서” 반성


제21대 총선에서 부산 사상구에 당선되며 3선을 이뤄낸 미래통합당 장제원 의원이 선거 참패를 한탄하며 자성에 나섰다.

장 의원은 17일 오전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당의 암울한 앞날에 침통한 마음이 든다”며 “어쩌다 이렇게까지 망가졌을까, 어쩌다 이렇게까지 국민의 외면을 받았을까”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공천 파동에 대한 책임’ ‘민심과는 동떨어진 전략과 메시지’ ‘매력이라고는 1도 없는 권위의식 가득 찬 무능한 우물쭈물’은 과거라 치부하더라도 앞으로는 어떻게 할 것인가 오싹함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이어 “20대 총선, 대통령 선거, 지방선거, 21대 총선까지 이어진 4연패의 의미는 몰락”이라 규정하며 “문재인 정권의 실정과 대충대충 얼버무린 통합이 우리에게 승리를 가져다 줄 것이라는 무식한 판단은 통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또 “여당이 ‘소득 하위 70%에 100만원을 주겠다’고 하면 ‘모든 국민에게 50만원을 주자’ ‘대학생에게 장학금을 100만원 주자’라는 식의 유치한 대응은 국민의 조롱거리가 될 수밖에 없었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위축에 여당이 소득 하위 70% 4인 이상 가구에 100만원씩 지급하는 방안을 내놓자, 그동안 긴급재난지원금에 대해 ‘포퓰리즘’이라 비판해 왔던 미래한국당 측은 “모든 국민에게 50만원씩 지급하자”며 태세를 전환했다.

장 의원은 “정치개혁 한다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강행하고도 자신들은 위성정당을 만드는 뻔뻔한 민주당, 민생을 이토록 파탄 나게 만든 무능한 문재인 정권,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까지 받고 있는 청와대, 조국 사태를 검찰 개혁으로 몰고 가는 기만적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이번 총선에서 범 민주당이 180석을 확보하고 통합당은 103석에 그쳐 가까스로 개헌저지선을 넘긴 것에 대해선 “180석이라는 역대급 승리를 안겨준 국민들은 민주당이 좋아서가 아니라, 미래통합당이 싫어서 야당을 심판했다. (통합당은) ‘중도층으로부터 미움 받는 정당’ ‘우리 지지층에게는 걱정을 드리는 정당’이 돼버렸다”고 자성했다.

장 의원은 끝으로 “이제 우리는 장례식장으로 갈 것인가, 아니면 새로운 생명을 탄생시키는 분만실로 갈 것인가 운명의 시험대로 향하고 있다”면서 “죽음의 계곡에서 결연한 각오로 임하겠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