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보호국 트위터 캡처

큰검은등갈매기가 토끼를 통째로 삼키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영국 웨일스 남서부 야생보호국(WTSWW)은 지난 9일 트위터에 스코머 섬에서 촬영한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야생보호국의 한 직원이 촬영했다. 영상 속에서 큰검은등갈매기는 굴속에 숨어있던 토끼를 찾아냈다. 그리고는 부리로 토끼 머리를 잡은 채 세게 흔들었다. 토끼는 힘없이 매달리며 비명을 질렀다. 갈매기는 곧바로 고개를 들어 토끼를 통째로 삼키고는 부리 밖에 나와 있던 토끼 뒷다리마저 삼켜버렸다.

야생보호국 측은 트위터에 “큰검은등갈매기는 주로 물고기, 작은 바닷새, 어린 새 등을 잡아먹는다. 하지만 먹잇감을 찾지 못했을 때 토끼는 중요한 식량이 된다”면서 “몸집이 거대한 이점을 살려 작은 조류나 포유류를 사냥한다”고 말했다.

큰검은등갈매기는 갈매깃과 중에서도 가장 큰 종으로 유명하다. 유럽과 북미 대서양 연안에 서식하며 큰 개체는 몸길이 75㎝, 날개폭 160㎝, 몸무게 2㎏에 이른다. 검은 부리는 전체적으로 노랗고 끄트머리가 붉게 변한다.

스코머 섬은 밝고 화려한 부리를 지닌 퍼핀새 번식지로 유명하다. 섬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관광객의 출입이 금지됐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김지은 객원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