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영희 “171표 차이로 졌지만, 결코 유시민 탓하지 않아”

남영희 페이스북, 유튜브 ‘유시민 알릴레오 라이브’ 캡처

제21회 국회의원 선거에서 인천 동구미추홀구을에 출마했던 더불어민주당 남영희 후보가 ‘180석 발언’을 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두둔하고 나섰다.

남 후보는 18일 페이스북에 “제 패배가 유시민 이사장 탓이라는 세간의 평가는 옳지 않다. 그래서 더 마음이 아팠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유 이사장이 전날 유튜브 ‘유시민 알릴레오 라이브’에서 선거 전 자신이 ‘범진보 180석’ 관측을 내놔 피해를 본 더불어민주당 남영희 후보와 김영춘(부산 부산진구갑), 박수현(공주·부여·청양)에게 사과하며 정치평론 은퇴를 선언한 데 따른 것이다.

남 후보는 “유 이사장은 방송 과정에서 유튜브에 올라온 댓글에 답변하기 위해 판세 분석과 자신의 희망을 말한 것뿐”이라며 “그 말을 ‘기다렸다는 듯이’ 받아서 증폭하고 왜곡하고 확대한 보수언론이 없었다면 그 말은 그냥 유튜브 대화 중 기억되지 않는 한 부분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떤 분들은 ‘미필적 고의에 의한 낙선운동’이라는 표현도 하던데, 그러지 마시기 바란다. 유시민 이사장님이 이번 총선이 있기까지 1년 동안 싸워온 모습을 다 잊으셨나. 검찰이 불어대는 폭풍에서 돗대를 잡고 배를 침몰시키지 않으려 외로운 싸움을 해온 분”이라고 두둔했다.

또 “어디 그뿐인가. 지난 10년간 유시민 이사장은 각종 공중파 방송을 통해 국민 모두에게 ‘바른 생각과 그 말의 힘’을 온전히 보여주어 ‘민주시민교육 학교장’의 역할을 해 온 분이다. 그 공은 다 어디로 가고 그 작은 과만 그렇게 부풀리나. 온당하지도 않고 패배의 원인을 남에게 넘기려는 심리작용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남 후보는 “저는 171표라는, 이번 총선에서 가장 근소한 패배를 했다”면서 “저도 억울한 마음이 왜 없겠나. 하지만 냉정히 보면 그 패배는 오로지 남영희의 부족 때문이다. 그 책임을 유시민 이사장에게 넘긴다고 저의 위치가 달라지지도 않고 오히려 우리 내부의 힘을 갈라놓을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발 우리 내부의 힘을 빼고 친구의 얼굴을 돌리게 만드는 말의 무기를 거두어 주시기 바란다”면서 “저는 눈꼽만큼도 유시민 이사장님을 탓하지 않는다”고 글을 맺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