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형 “유시민 ‘180석’ 진정성 알아… 비평 계속해 달라”

더불어민주당 이근형 전 전략기획위원장(왼쪽 사진)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근형 전 전략기획위원장이 4·15 총선 직전 ‘범진보 180석’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뒤 정치비평 은퇴를 선언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재고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 전 위원장은 18일 페이스북에 ‘180을 마무리하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유시민 작가의 마음을 잘 알고 있다. 그분의 진정성과 염원이 가벼운 맥락에서 살짝 표출됐었을 것”이라며 “행여 정치비평 중단 결정이 이번 논란 때문이라면 재고해 달라”고 말했다.

앞서 이 전 위원장은 전략기획위원장직에서 물러난 지난 16일 “그 180석 발언 때문에 사실은 조금 손해를 봤다”며 유 이사장 발언의 영향으로 일부 접전지 후보들이 패배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와 관련해 유 이사장은 15일 KBS 총선 개표방송에서 “이제 정치비평을 그만하려고 한다”고 밝혔고, 17일 유튜브 ‘알릴레오’에서도 “민주당 쪽에서 나온 비판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김영춘(부산 부산진구갑)·박수현(충남 공주·부여·청양)·남영희(인천 동구·미추홀을) 후보 등 석패한 민주당 후보들에게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 전 위원장은 “선거 3일 전, 유리그릇 다루듯 하는 상황에서 ‘범진보 180석 희망’ 발언을 보수언론과 야당이 ‘개헌저지선 확보’를 내세우며 견제론의 먹잇감으로 활용할 때 적당히 당혹스러웠던 것은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상황 인식과 목표에 대한 공유가 있었다면, 차라리 작은 소통이라도 있었다면 이런 상황은 안 생겼을 것”이라며 “민주당원은 아니지만, 그동안 유 이사장이 우리 진영 전체와 당에 준 도움은 크기를 가늠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 전 위원장은 “선거가 끝나 홀가분하다 싶었는데 마음이 적이 불편하다”며 “나 개인적으로나 내가 아는 민주당 지도부의 누구도 유 이사장에게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있을 뿐 서운함 비슷한 것조차 없다”며 정치비평 중단을 만류했다.

그는 “180(이라는 숫자가) 과분하고 두렵기까지 하다”면서 “국민이 민주당과 문재인정부에 버거울 정도의 부담과 책임을 부여한 것이다. 이제 같이 미래만 논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