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영국인 10명 중 7명, 코로나 확산 중국 책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중환자실에서 치료받은 뒤 퇴원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AFP연합뉴스

영국 국민 10명 중 7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세계적 유행의 책임이 중국에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영국 더타임스는 국제관계 싱크탱크인 헨리 잭슨 소사이어티(Henry Jackson Society) 의뢰로 지난주 진행된 설문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현지시간) 전했다.

응답자 중 74%는 중국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난받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71%는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국제법을 위반한 사실이 명백해지면 중국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보리스 존슨 총리가 중국의 코로나19 최초 대응에 관한 국제조사를 요구해야 한다는 응답은 80%를 넘었다.

중국의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에 대한 여론도 나빠지고 있다.

앞서 영국 정부는 지난 1월 5세대 통신망(5G) 구축사업 중 비핵심 부문에서 점유율 35%내에서 화웨이 장비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설문 응답자 중 40%는 영국이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는 데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찬성한다는 응답은 27%로 집계됐다.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이 7일(현지시간) 내각 회의를 마친 후 경직된 얼굴로 런던 총리 관저를 나서고 있다. AP연합뉴스

한편, 영국 총리 업무 대행을 맡고 있는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은 지난주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가 중국에서 시작됐다는 견해를 분명히 밝혔다.

라브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중국과의 향후 관계에 대해서 “코로나19 발병이 어디서부터 시작됐는지, 확산을 막을 수 있었는지에 대한 심각한 질문을 던져야 한다”면서 “이는 과학에 근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헨리 잭슨 소사이어티는 이달 초 발간한 보고서에서 코로나19 발생 이후 중국이 국제보건협약에 따른 책임을 회피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영국 정부가 소송을 통해 코로나19 보상을 추진할 경우 중국으로부터 3500억 파운드(약 532조)의 보상을 받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