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도 자연친화형 장지 위치. 인천시 제공

인천 강화도 자연친화형 장지 배치도. 인천시 제공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강화군 내가면 황청리 산170의1 일원에 ‘황청리 공설묘지’를 재정비해 자연친화형 장사시설인 ‘해누리공원’으로 조성하는 도시관리계획을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도시계획시설로 결정한 해누리공원은 6만5872㎡ 부지에 보훈대상자를 위한 4860기를 포함한 약 1만여기를 안장할 수 있는 잔디장과 수목장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올해 공사를 착공해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자연장지는 화장한 유골의 골분을 수목, 잔디, 화초 밑이나 주변에 묻어 장사할 수 있는 친환경 장사시설이다.

강영창 시설계획과장은 “기존의 황청리 공설묘지 재정비를 통해 부지의 효율적 이용을 도모하고 경관을 개선할 예정”이라며 “봉분 묘나 봉안에 비해 비용이 저렴하고 관리가 편한 자연 친화형 장지 조성으로 장례문화에 대한 인식을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