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첫 국산 중거리 지대공 유도무기 ‘천궁’…군 인도 완료

‘한국형 패트리엇’…2015년 군에 첫 배치

천궁의 유도탄이 발사대에서 발사된 뒤 공중에서 방향을 바꾸어 표적으로 날아가고 있다 [방위사업청 제공]

‘한국형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지대공 유도무기 ‘천궁(天弓)’의 군 인도 작업이 마무리됐다.

방위사업청은 중거리 지대공 유도무기 '천궁'이 이달 마지막으로 군에 인도됐다고 28일 밝혔다.

천궁은 1960년대부터 도입해 운용해오던 중거리 지대공 유도무기 ‘호크’를 대체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연구·개발한 중거리 지대공 유도무기다. 2011년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연구개발을 완료했으며, 2015년부터 군에 배치돼 운용 중이다.

첨단 유도무기 분야 기술의 집약체로 평가받는 천궁은 교전통제소, 다기능레이더, 발사대, 유도탄으로 구성돼 있고 1발당 가격은 15억원이다. 최대사거리는 40㎞이며, 고도 40㎞ 이하로 접근하는 적 항공기와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다.

천궁은 교전통제소, 다기능레이더, 발사대, 유도탄으로 구성되어 있다 [방위사업청 제공]

1개 발사대당 8기의 유도탄을 탑재해 수초 간격으로 단발, 연발 사격이 가능하다. 360도 전 방향 대응도 할 수 있다.

왕정홍 방사청장은 “천궁의 군 인도가 완료됨으로써 우리 손으로 개발한 무기체계로 우리의 하늘을 지킬 수 있는 기반을 다졌다”며 “개발 과정에서 추가 확보한 레이더 기술을 바탕으로 탄도탄 요격체계 개발에 성공함으로써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구축의 발판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문동성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