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뉴시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히 확산될 당시 확진 판정을 받은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의 비서가 신천지 교육생 명단에 포함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28일 보건당국과 대구시, 신천지 대구교회 등에 따르면 이 부시장의 부속실 비서 A씨는 신천지 교인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지던 지난 2월 25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시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이 부시장은 자가격리됐고, 대구시는 이튿날 시청 별관 일부 건물을 폐쇄했다.

이 직원은 진단검사를 받은 사실을 대구시에 말하지 않고 출근했다 확정 결과가 나오자 뒤늦게 보고했다. 경제부시장실 비서의 확진 판정으로 청와대까지 긴장했다. 2월 25일 오후 이 부시장이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대구지역 소상공인 간담회에도 참석했기 때문이다.

당시 권영진 대구시장은 “A씨의 경우 본인이 신천지 교인이 아니고 증세만 있어 확진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한 것 같다”며 “하지만 검사를 받은 사실은 미리 알렸어야 했는데, 확정 결과가 나오고 나서 이야기한 것은 이해가 안 된다. 공직자로서 철저하지 못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해당 비서는 대구시가 보건당국으로부터 뒤늦게 받은 신천지 교육생 명단에 들어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시 관계자는 “해당 직원도 피해자인 것 같다. 친구 따라 성경공부를 하러 갔는데 자기도 모르게 교육생 명단에 이름이 올랐다. 경위서를 받고 내용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