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조태용 당선인. 조 당선인 제공

“외교안보 분야의 초당적 협력 전통을 되살리는 데 힘을 보태겠다.”

정통 외교관 출신인 조태용 미래한국당 당선인은 28일 국민일보 인터뷰에서 국가의 명운이 걸린 외교안보 정책을 바로 세우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조 당선인은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6번으로 21대 국회에 입성했다.

조 당선인은 “문재인정부가 외교안보 정책 전반을 재검토할 수 있도록 저희가 따끔하게 질책할 건 질책하고, 대안을 제시할 건 대안을 제시하겠다”며 “우리 외교안보가 올바르게 설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38년간 외교관으로 일한 조 당선인은 박근혜정부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외교부 1차관, 청와대 국가안보실1차장을 역임했다. 노무현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했고, 외교부 북미국장을 지냈다. 그는 2005년 북핵 6자회담 당시 북핵외교기획단장을 맡아 북핵 합의의 바이블로 불리는 9·19공동성명 도출 과정에 깊숙이 참여했다. 청와대와 외교부에서 요직을 거친 조 당선인은 자타공인 외교안보 분야 전문가로 국회에 입성했다.

조 당선인은 문재인정부 외교정책에 대해 “한·일 관계는 역대 최악이고, 한·미 관계는 신뢰가 빠져나가고 있다”며 “그렇다고 한·중 관계가 좋아진 것도 아니라 전반적으로 굉장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조 당선인은 남북관계에 대해서는 “북핵 문제에서 실질적 진전이 없어 남북경협과 평화체제 구축 모두 성과가 없다”며 “9·19 남북군사합의서는 서해5도 방어와 수도권 방위에 큰 구멍을 뚫은 나쁜 합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정부 사고는 노무현정부 때의 시간에 멈춰서 있는 것 같다. 북핵 위협이 그때보다 심각해진 만큼 전면적인 정책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당선인은 사문화된 북한인권법을 되살리는 데 의정활동 역량을 쏟을 계획이다. 그는 “북한인권법이 제대로 가동돼 북한인권재단도 출범해야 하고,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도 임명돼야 한다”며 “북한에도 원칙과 상호주의에 입각해서 당당하게 얘기해야 한다. 저자세는 맞지 않다”고 말했다.

조 당선인은 미래한국당 신원식 당선인을 눈여겨보는 초선으로 꼽았다. 그는 “합동참모본부 차장을 지낸 신 당선인은 군사 분야의 대단한 전문성을 가졌다”며 “21대 국회 안보 분야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